Quantcast

[종합] ‘비켜라 운명아’ 김혜리, 이정훈-조덕현과 글램핑 하다가 강태성 아버지 제사 쫓아가서 난리…이종남은 “서효림-박윤재와 헤어져” 알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29 2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비켜라 운명아’에서는 서효림이 박윤재와 헤어진 후 가슴앓이를 하고 김혜리가 강태성 아버지 제사 사실에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된 KBS1‘비켜라 운명아’에서 수희(김혜리)는 희철(이정훈), 상현(조덕현)과 글램핑을 하게 됐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수희(김혜리)는 오늘이 시우(강태성) 아버지의 기일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됐지만 시우가 일부러 제사에 부르지 않았다는 얘기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공황장애에 기억상실 증세까지 보이는 수희(김혜리)는 희철(이정훈)에게 “그 사람 기일이야. 가. 집으로 돌아가자”고 서둘렀다.
 
하지만 희철(이정훈)은 “갈 거 없어”라고 수희를 말리고 상현(조덕현)도 수희를 잡았다.
 
이에 수희가 “갈 거 없다니?”라고 반문하자 희철은 “최이사가 제사에 당신이 없었으면 했다”라는 말을 전해줬다.
 
한편, 승주는 남진에게 결별을 선언한 후 가슴앓이를 하며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이에 남진(박윤재)은 승주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백방을 뛰어다녔다.
 
남진은 승주 아버지 만석(홍요섭)을 찾아가서 승주 마음을 돌리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남진은 만석과 연실(유지연) 앞에 무릎을 끓고 “저 승주씨랑 절대 헤어지지 못한다. 승주씨 마음을 돌리게 좀 해 달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만석(홍요섭)은 “최상무가 있는 한 자네랑 우리 승주 절대 안 될 것 같애”라며 거절을 했다.
 
이어 만석(홍요섭)과 연실(유지연)은 남진과 이별 한 후 끙끙 앓는 승주를 찾아가 위로했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한편, 뒤늦게 제사에 달려온 수희(김혜리)는 제사상을 앞에 두고 언성을 높이며 남진과 시우 두아들에게 당하게 됐다.
 
청산(강신일) 변호사까지 참석한 제사상을 보자 분노하고 수희는 “지금 뭐하는 거야”라고 고함을 질렀다.
 
수희(김혜리)는 “나 같은 거 무시해도 된다는 거야? 너희는 그게 그렇게 쉬워!”라며 화를 냈고 진아(진예솔)과 순자(이종남)이 당황를 했다. 
 
또 순자(이종남)는 수희에게 “알고 이러는 거냐? 정신 좀 차려라. 승주가 사표를 내고 남진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다. 최금순씨도 알지 않냐? 좋아하는 사람 갈라놓으면 어떤 기분인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수희는 순자에게 “내가 일부러 그러는 것으로 보이냐? 난 지금 겨우 숨만 쉬고 있다”라고 답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비켜라 운명아’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