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용왕님 보우하사’ 조안, 김도혜 유괴범 유치장行…윤복인은 조안-김형민 열매 부모 사실 알고 재희는 청이에 의해 ‘컬러 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조안은 윤복인에 의해 열매 유괴범으로 유치장에 갇히고 윤복인은 조안과 김형민이 김도혜의 부모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지나(조안)은 무심(윤복인)에 의해 유치장에 갇히게 됐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이후 무심(윤복인)은 열매(김도혜)가 지나(조안)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지나(조안)에게 어떻게 자기 딸이라는 걸 알면서도 그런 짓을 했냐라고 원망했다. 
 
지나(조안)는 엄마 덕희(금보라)에게 구조 요청을 하고 덕희는 지나가 있는 경찰서로 달려갔다.
 
한편, 재란(임지은)은 필두(박정학)와 지나(조안)가 한 패하는 사실을 눈치채고 덕희(금보라)에게 부적을 만들러 찾아갔다.
 
하지만 덕희(금보라)는 지나(조안)의 전화를 받고 재란(임지은)을 보내고 경찰서로 가게됐다.

재란(임지은)은 덕희의 집을 나오다가 리어커에 실려있던 박스들이 떨어지려 했지만 시준(김형민)이 이를 구하고 시준의 명함을 받았다. 
 
덕희(금보라)는 지나의 심부름으로 필두(박정학)를 찾았고 필두는 지나가 보낸 쪽지를 확인하지만 비웃기만 했다.
 
덕희(금보라)는 필두의 사무실을 나오다가 청이(이소연)와 마주쳤고 청이는 “지나가 서필두에게 보낸게 있죠”라고 물었다.
 
하지만 덕희는 “그런거 없다”라고 서둘러 자리를 떠나고 청이(이소연)는 그 자리에 남겨진 지나의 쪽지를 보게 됐다.
 
이에 청이(이소연)는 쪽지를 주워서 풍도(재희)에게 가져갔고 지나가 엄마의 유언이 담긴 테이프의 원본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풍도(재희)는 청이에게 “어릴때 홍주라는 여자 아이를 만났지만 죽었다”는 내용을 말했고 청이는 애처러운 표정으로 바라봤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한편, 청이는 지나(조안)가 열매(김도혜)를 유괴했다는 혐의로 유치장에 갇힌 것을 알게 되고 홀로 술을 마시고 있는 무심(윤복인)을 찾아가서 위로를 했다.
 
필두(박정학)는 지나(조안)가 있는 유치장에 찾아와서 “거래가 아니라 복종을 하겠다고 하면 한번 쯤 생각하겠다”라고 하며 지나를 협박했다.
 
청이(이소연)는 풍도(재희)의 옷을 코디해줬고 풍도는 청이가 말하는 것들이 흑백이 아닌 색깔로 보이자 “이거 마술이냐”라고 하며 기뻐했다.
 

또 무심(윤복인)은 지나(조안)를 유치장에서 풀어주게 되고 “이거는 열매 덕분이라는 것을 알아”라고 말했고 청이(이소연)가 무심의 말을 듣게 되면서 앞으로 다른 사람들도 열매가 조안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