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썬키스패밀리’ 진경, 눈여겨 보는 후배 신혜선-장성범 꼽아 “분발해야겠다는 생각 들어”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29 18: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썬키스패밀리’ 진경이 눈여겨 보는 배우로 신혜선과 장성범을 꼽았다.

지난 21일 삼청동 한 카페에서 ‘썬키스패밀리’ 진경 인터뷰가 진행됐다. 

‘썬키스패밀리’는 매일 사랑하고 영원히 사랑하고 싶었던 ‘로맨틱 가족’에게 닥친 최대의 위기, 가족의 행복을 찾기 위한 막내딸 진해의 대단한 작전을 그리고 있다. 극 중 진경은 소녀같은 엄마 유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난 2017년 촬영했다는 ‘썬키스패밀리’. 진경은 “원래 이름은 썬키스트패밀리였다. 그래서 배우들이랑 대체할 다른 이름을 찾았는데 이 느낌을 줄 수 있는 제목이 없어서 ‘트’만 빼기로 했다”고 제목에 담긴 일화를 전했다.

진경 /
진경 / 영화사 두둥 제공

처음 완성된 영화를 보고 어떤 느낌이 들었는지 물었다. 그는 “전체적인 완성도가 생각한 거보다 더 잘나와줬다. 특히 음악이 너무 잘해줘서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해준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진경은 “첫 인트로부분은 춤을 추는 것처럼 나왔다”면서 “사실 더 뮤지컬스럽게 갈 수도 있다고 생각했지만 약간 절충을 했다. 음악적 부분, 춤, 동작 등이 가미된 세미 뮤지컬이라는 느낌”이라고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상대역이었던 박희순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준호라는 역할이) 그분 성격하고 안 맞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웃음 지은 진경은 “워낙 과묵하시고 강한 역할을 하셨었다. 연극에서는 더 강하셨다. 맡는 역할 자체가 에너지를 뿜어내는 역할이라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였다”고 이야기했다.

이렇게 깨방정 떠는 역할을 하게 될 줄 몰랐다며 “감개무량했다”고 덧붙였다.

‘하나뿐인 내편’ 방영 당시 박희순의 질투가 있었다는 사실을 언급하자 “그건 농담이었다. 개봉을 앞두고 중간중간 만났는데 티비 틀면 (최수종씨와) 너무 붙어있는거 아니냐고 그랬다. 장난으로 한 말이다”고 웃음 지었다.

시청률 40%를 넘은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출연 이후 전과 달라진 점이 없냐고 물었다. 그는 “식당에서 서비스가 나왔다. 알아보시고 말 한마디 건네주시고 사인 부탁하셨다”고 밝혔다. 

대본이 박하게 나왔다는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진경은 “주인공들이 더 힘들었을거다. 최수종 선배는 따귀 맞아야하고 유이는 계속 울어야했다. 체력소모가 되게 많았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진경 / 영화사 두둥 제공
진경 / 영화사 두둥 제공

그러면서 그는 “가끔 주말 드라마가 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6개월 이상을 함께해야하니 친해질 수 있고 주말 드라마의 경우 가장 대중적인 스토리일 수 밖에 없다. 친근하게 다가가고싶다”고 웃음 지었다. 

나홍주에 이어 이번 유미까지 연달아 사랑스러운 역할을 하게 된 것과 관련해 그는 “강한 이미지로만 머무르지 않고 이런 걸 시도하고 도전할 수 있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상 밖에 좋은 사랑을 받으니 자신감을 찾은 것 같다. 개인적으로 재밌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40대 이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여성배우가 많지 않은 현실과 관련해 배우 진경의 생각을 물었다. 

진지하게 고민하던 그는 “영화에서만 있는게 아니라 사회구조 자체가 그런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사회구조나 의식 자체는 조금씩 바뀌어가야할 것 같다고 밝힌 그는 “남자들이 떼로 나온다거나 여자가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더욱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진경 / 영화사 두둥 제공
진경 / 영화사 두둥 제공

평소 눈여겨 보는 배우가 있냐고 묻자 신혜선을 꼽은 진경은 “‘아이가 다섯’때 처음 봤다. 볼 때 쟤 누구야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쑥쑥 컸다. 요즘 잘하는 친구들이 굉장히 많은 것 같다. 분발해야겠다”고 웃음 지었다. 

이어 남자배우로는 ‘썬키스패밀리’ 장성범 배우를 언급한 그는 “우리 영화 캐스팅이 황우슬혜씨를 제외하고는 의외의 캐스팅이다. 철원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밝고 성에 호기심이 강한 모습을 코믹하게 표현해야했다. 이번 영화에서 자신의 다양섬을 내보인 것 같아 칭찬해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썬키스패밀리’가 관객들에게 어떤 감동을 줬으면 좋겠는지 물었다. 

진경은 “표면적으로는 성적인 부분이 강조됐다. 가장 감춰지기 쉬운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을 과감히 드러낼 수 있는 가족을 경험해봄으로서 공감해줬으면 좋겠다. 부모님에 대해 ‘나를 이해 못 하는 존재’라고 생각하지 말고 항상 소통할 수 있는 가족이 됐으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썬키스패밀리’는 오는 2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