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어준의 뉴스공장’ 세월호 특조위, “세월호 참사 당일만 승선 CCTV 끊겨, 수사 의뢰할 것”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29 08: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어제(2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의 주요 증거물인 폐쇄회로 CCTV DVR(영상 저장 장치)이 조작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2014년 6월 22일 해군이 수거한 DVR과 검찰이 증거로 확보한 DVR이 외형과 특징이 다르다는 것이다.

29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박병우 국장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국)은 수거된 DVR 왼쪽, 오른쪽, 안쪽 손잡이에는 고무 패킹이 있으나 검찰이 확보한 DVR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당시에도 세월호 참사 이후 기본적으로 확보해야 할 DVR이 두 달 후에나 수거됐다는 점에서 조작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박 국장은 2012년 해경들이 펴낸 해양과학수사 교본을 보더라도 CCTV 저장 장치 수거가 수사의 기본으로 여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시 해경은 유족의 요청에 따라 DVR을 수거하겠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들끼리 문자를 주고받는 상황방에서도 DVR을 진작 수거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오전 12시에 DVR을 회수했냐고 묻고 2시간이 지난 오후 2시경에는 DVR을 찾았냐는 기록이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 3일 후인 4월 19일 중앙일보 기사에는 ‘수사본부가 CCTV 확보’라는 문구가 등장한다. 즉 언론을 통해서도 세월호 참사 당일 이미 DVR이 수거됐다는 정황이 있었던 것이다.

또 하나의 조작 의혹은 열쇠고리였다. 당시 DVR을 수거한 잠수사는 걸쇠가 잠금 상태로 잘 잠겨 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수거하고 불과 35분 만에 찍힌 영상을 보면 열쇠고리가 망가져서 튀어나온 상태였다.

박 국장은 포렌식 과정에서 걸쇠 자체가 존재하지 않은 점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당시 제출된 8분짜리 세월호 수중 영상도 화질이 좋지 않아서 조작 의혹이 커져만 갔다.

박 국장은 최근 세월호 수중 영상을 다시 요청했으나 원본이 아닌 똑같은 영상이 왔었다고 주장했다.

박 국장은 세월호 참사 전 CCTV 채널에서도 수상한 점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승객들이 승선하는 장면에서 어느 순간 영상이 끊어졌다는 것.

다른 날짜에 승선하는 장면들은 잘 잡혀 있는데 유독 세월호 참사 당일만 영상이 끊어졌다는 것이다. 당시 승선자 숫자가 헷갈리는 일도 있었다. 

박 국장은 강제수사로 전환이 필요하다며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