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김정난 도움 김병철에게 가짜 출자자명부로 약점 잡고 ‘쫄깃한 반전’…권나라 ‘공조 제안 거절’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28 23: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닥터 프리즈너 ’에서 남궁민이 강신일이 배신했지만 김정난 도움으로 김병철에게 가짜 출자자 명부로 약점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28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에서 민식(김병철)은 출자자 명부로 발목이 잡히게 되고 이제(남궁민)와의 수 싸움이 시작됐다.
  

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캡처
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캡처

 

소금(권나라)은 이제(남궁민)와 술을 마시며 이제의 “내가 선민식(김병철) 하나를 잡기 위해 교도소에 들어온 거 갔냐”라는 말에 “선민식은 미끼였냐?”라고 물었다.  

이제(남궁민)는 “민식(김병철)을 통해 감옥 안에 있는 권력자, 연예인 등을 이용할 계획이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소금(권나라)은 “형집행정지제도를 미끼로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것이냐? 공조하자는 제안 못들은 걸로 하겠다. 당신이나 선민식이나 똑같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소금은 이제(남궁민)의 진짜 목적을 알게 되고 그의 제안을 차갑게 거절했다.
 
이제(남궁민)는 소금에게“ 저 쪽은 동생 실종 감추려는 사람들이고, 나는 밝히려는 사람이다. 뭐가 같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소금(권나라)은 이제가 준 정보로 인해 동생 한빛의 실종에 대한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가며 고민에 빠졌다.
 
한편, 이제(남궁민)의 대학 직속 선배이자, 태강병원 응급실 센터장인 민석(최덕문)은 현실과 타협하고 인물이다.
 
과거 민석(최덕문)은 정민제 의원이 진단서를 조작해 감형 받으려는 사건을 두고 이제와 대립을 했었다.
 
민석(최덕문)은 이제를 설득하려 했지만 먹히지 않자 뇌종양을 앓고 있는 나이제 어머니의 수술과 가난한 응급환자들의 치료를 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제(남궁민)는 할 수 없이 조작된 진단서에 사인을 했고 이로 인해 재환(박은석)에게 약점을 잡히며 응급실 의사를 그만두게 됐다.
 
이후 민석(최덕문)이 약속한 어머니의 수술은 이루어지지 않고 숨을 거두게 되고 이제는 장민석을 향한 원망을 키웠다. 
 
그런 민석이 민식(김병철)의 하수인으로 이제의 집에 왔고 출자자 명부를 찾지 못하고 이제의 원망의 소리만 듣게 됐다. 

 

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캡처
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캡처

 
한편, 이제(남궁민)가 “이 곳의 왕이 됐겠다”는 선언을 한 이후 민식(김병철)의 집안에서는 이제가 김상춘(강신일)을 통해 가져간 출자자 명부로 인해 비상이 걸렸다.
 
민식의 형인 병원장은 민식(김병철)에게 출자자 명부를 꼭 찾도록 지시했고 이제(남궁민)는 김상춘에게 있는 출자자 명부를 찾으러 갔다.
 
김상춘(강신일)은 자신이 출자자 명부를 돌려주게 되면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이제에게 편지 한장이 들어있는 택배를 보냈다.
 
이제(남궁민)는 김상춘이 보낸 상자에 출자자명부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때 민식(김병철)도 택배상자에 출자자명부가 들어있다고 생각하고 상자를 열어봤다.
 
이제(남궁민)는 민식에게 서류봉투를 보여주며 “이걸 찾고 있냐”라고 물었다.
 
민식(김병철)은 이제에게 “그 안에 출자자명부가 없지 않냐”라고 노림수를 뒀고 이제는 “이 명부를 열고 이 안의 서류는 법무부에 보내고 당신은 명예로운 퇴임을 하라”고 말했다. 
 
민식은 서류 봉투에서 출자자 명부를 보게 됐고 이제에게 “무덤에 같이 들어갈 필요 없지 않냐? 명부가 밝혀지면 이재환에 대한 것도 알려질 거다. 그거면 되겠나 명예로운 퇴임”이라고 말했다.
 

또 이제는 정희(김정난)에게 전화를 걸어서 가짜 서류를 만들어 준 것을 감사했고 교도소의 새 왕이된 이제는 민식의 약점을 쥐게 됐지만 또다른 반전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KBS2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