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미네 반찬’ 홍윤화, 결혼 앞두고 다이어트 성공 “고민, 음식 간을 못 맞추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수미네 반찬’을 찾은 손님으로 홍윤화가 출연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최근 결혼을 앞두고 다이어트에 성공한 ‘먹방 요정’ 개그우먼 홍윤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tvN ‘수미네 반찬’ 방송캡쳐

결혼 5개월 차 따끈따끈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는 홍윤화는 “음식의 간을 잘 못 맞추겠다”라는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김수미는 “간이 음식의 전부”라며 제대로 배워가라고 조언했다.

요리가 시작되자 요리 모범생으로 변신한 홍윤화는 김수미의 옆에 찰싹 붙어 귀여운 보조 역할을 하며 미식가 다운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이내 홍윤화는 김수미와 장동민의 혼을 쏙 빼놨고, 예상치 못한 엉뚱한 질문까지 던져 천하의 김수미도 두 손 두 발 다 들게 만들었다. 

이날 김수미가 선보인 메뉴는 조기 매운탕, 오징어 장조림, 닭갈비였다. 

김수미는 조기 매운탕 팁으로 “너무 오래 끓이면 부드러운 조기 살이 다 으깨질 수 있다”며 주의를 요했다.

이어 김수미는 자신만만한 모습으로 간이 다 됐다며 홍윤화에게 맛을 볼 것을 권유했다. 

국물을 한입 맛본 홍윤화는 조심스럽게 “싱거운것같다”고 하자 김수미는 “내 눈치 보고 말할 것 없다. 그냥 본인이 느낀대로 하면 된다”며 “나는 간 지금 딱인데”라며 약불로 천천히 끓이기 시작했다.

완성된 조기매운탕을 맛본 김수미는 “두번 먹으니까 간이 맞는것 같다”고 하자 홍윤화는 여전히 싱겁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다시 한번 맛본 홍윤화는 “다시 먹으니까 맞는것 같다”며 번복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현석 셰프의 조기매운탕을 맛본 홍윤화는 “이게 간이 딱 맞다”며 만족스러워했다. 김수미 역시 “지금 이게 제일 좋다”며 칭찬했다.

‘수미네 반찬’ 은 매주 수요일 오후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