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동네변호사 조들호 2-최종화’ 박신양, 드럼통에 담겨 바다에 빠지고 한민에 의해 구출…권혁-정준원 구속시키고 ‘고현정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박신양이 드럼통에 넣어져서 바다로 던져진 이유가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최종화’에서는 들호(박신양)는 회식 도중 괴한들에게 습격을 당했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들호(박신양)는 드럼통에 갇힌 채 바다로 던져졌는데 그를 던진 사람은 바로 국일그룹의 종섭(권혁)과 종복(정준원)이었다. 
  
종섭(권혁)은 “혹시나 시간 끌어서 누가 올 거라는 기대는 하지마라.CCTV정도는 다 작업해 놨다. 얘네들 솜씨가 괜찮다. 나머지는 바로 출국시키면 된다”고 말했다.
 
종복(정준원)은 “영구 미제가 바로 이런거다”라고 말했고 들호는 “그래도 나 혼자 가는 건 아니라서 좋다. 내가 국일을 완전히 죽여버렸잖아”라고 답했다.
 
이어 들호(박신양)는 “내가 대산복지원 까고 국일 쓸어버리는 게 내 목적이라고 하지 않았냐? 내가 원하는 게 뭘까? 대산복지원을까고 국일 훌러덩 까는 거. 난 원하는 걸 이뤘다”고 말했다.
 
종섭(권혁)은 들호에게 “내가 한 번만 더 기회를 줄게. 이 모든 걸 이자경이 처움부터 끝까지 한 거라고 몰고 가라. 어려운 거 아니다. 국일은 건들지 마. 아직 안 늦었다. 만약 그렇게 되면 내가 변호사님 떵떵거리고 사는게 어떤 건지 보여주겠다”고 거래를 제안했다.
 
그러자 들호(박신양)는 “인간은 어떻게 죽느냐가 문제가 아니고 어떻게 살아왔느냐가 문제다. 알아먹냐. 저 드럼통 안에 들어가서 갈 생각을 하니 짜증이 확 나네”라고 거래를 거절했다.
 
이에 종섭(권혁)과 종복(정준원)은 들호(박신양)를 드럼통에 넣어서 바다로 던졌다.
 
한편, 자경(고현정)은 법정 구속이 됐지만 시한부 목숨으로 병원 관계자의 도움으로 한민(문수빈)과 병원을 탈출하게 됐다.
 
자경(고현정)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검사차장 덕영(정원중)을 잡을 수 있는 증거를 한민을 통해 바다에 빠진 들호의 옷에 넣기로 했다.
 
한민(문수빈)은 들호(박신양)를 구하고 옷 속에 덕영(정원중)의 약점이 들어있는 핸드폰을 넣었다.
 
소미(이민지)와 만수(최승경) 그리고 재혁(최대성)은 뒤늦게 들호(박신양)를 찾으러 갔지만 들호의 모습을 볼 수 없어서 실의에 빠졌다.
 
그때 소미(이민지)의 핸드폰에 들호가 병원에 누워 있는 사진이 들어왔고 셋은 안심할 수 있게 됐다.
 
들호(박신양)는 자신의 옷에 있던 덕영(정원중)의 약점이 있는 핸드폰으로 가지고 덕영을 찾아가서 “정의를 실현해 달라”고 말했고 덕영은 국일그룹에 연루된 사람들을 구속하고 자신도 잡히게 됐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한편, 종섭(권혁)과 종복(정준원)은 들호의 살해 미수로 구속이 됐고 이를 본 종희(장하란)는 눈물을 흘렸다.
 
들호(박신양)는 국일그룹 비리 마지막 재판에서 승소를 했고 재판장(선우재덕)은 대산복지원 피해자에게 3200억을 물라는 판결을 내렸다.
 
자경(고현정)은 한민(문수빈)과 바닷가에 가서 마지막으로 종희(장하란)에게 전화를 걸고 “너 위해 자금 좀 빼놨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경(고현정)은 들호(박신양)에게 전화를 해서 수화로 암호를 보냈고 들호는 자경에게 마지막 인사를 받았다.

또 자경(고현정)은 한민(문수빈)을 남겨두고 홀로 떠나고 결국 사망하면서 안타까움을 줬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