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노무현 재단 측 “노무현 前 대통령’ 비하논란 교학사 법적 책임 묻겠다” (전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26 2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노무현 前 대통령’ 비하논란에 휩싸인 교학사와 관련해 노무현 재단 측이 입장을 밝혔다.

26일 노무현 재단은 성명을 내고 “교학사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교학사의 ‘한국사 능력검정 고급[1·2급]’ 참고서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하 사진이 게재됐다는 논란이 돌았다.

해당 참고서에는 추노를 설명하며 드라마 ‘추노’의 한 장면을 공개했다.

문제가 된 것은 해당 사진이었다. 드라마 ‘추노’의 장면이 아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을 희화화 합성한 사진이었던 것.

이에 네티즌들은 “사진 검수도 안하고 책을 낼리가 없다” “일베가 아니면 뭐냐”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같은 논란이 거세지자 교학사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교학사는 “ 2018년 8월 20일에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고급[1·2급] 참고서에 실린 고 노무현 전 대툥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했다”고 이야기했다.

교학사는 또 “특히 가족분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도록 하겠다”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노무현 재단은 “사건 직후 교학사는 ‘편집자의 단순 실수’라는 황당하고 어이없는 해명을 내놨다”며 분노를 금치 못 했다.

이에 노무현 재단은 교학사를 대상으로 유족 명의의 민·형사 소송, 재단과 시민이 참여하는 노무현 대통령 명예보호 집단소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노무현재단의 성명 전문.

교학사가 자사의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고급(1·2급) 최신기본서’에 노무현 대통령을 모욕하는 합성 사진을 사용한 데 대해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 눈으로 보고도 믿기 어려운 사태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고인에 대한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역사에 대한 모독이다.  


사건 직후 교학사는 ‘편집자의 단순 실수’라는 황당하고 어이없는 해명을 내놨다. 상황을 어물쩍 덮으려는 시도가 아니라면 출판사로서 자격 미달을 스스로 고백한 셈이다. 


노무현재단은 3월 22일 사건 경위 파악과 조처 방안을 요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교학사측에 보낸 바 있다. 이에 교학사는 25일 답변서를 공문으로 재단에 전달했다. 자체 진상 조사 결과 편집자가 합성된 사진임을 인지하지 못하고 해당 사진을 사용했다는 주장을 납득하기 어렵다. 해당 이미지는 일반 포털 검색으로는 나오기 어렵다는 것이 다수 언론보도와 네티즌에 의해 증명된 사실이다. 


편집자 개인적 일탈로 선긋기 할 수 있는 문제는 더더욱 아니다. 인터넷 검색으로 얻은 사진을 제대로 확인도 않고 넣어 만든 불량 상품을 검증 절차도 없이 시장에 내놓는 회사를 신뢰할 수 있겠는가. 더군다나 우리 미래세대가 보고 배우는 교과서를 만드는 출판사이다. 이미 수차례 지탄 받은 역사 교과서 왜곡과 편향은 논외로 한다 해도 최소한의 직업윤리마저 부재함이 놀라울 따름이다. 교학사가 엄중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이유다. 


이에 노무현재단은 다음과 같이 본 사안에 대응해나갈 것을 결정하였다. 


1. 유족 명의의 민·형사 소송을 제기한다.

2. 재단과 시민이 참여하는 노무현 대통령 명예보호 집단소송을 추진한다. 

   - [클릭] 집단소송인단 모집 상세 안내

   - 참가신청서 온라인 접수(일정 향후 공지)


교학사는 이번 사태를 불러온 원인을 근본적으로 성찰해야 할 것이다. 무엇이 잘못인지 알아야 진정한 반성도 가능하다. 사과는 그때 해도 늦지 않다. 


2019년 3월 26일

노무현재단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