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나이거참’ 김강훈, 허리둘레는 26인치…할아버지 노주현은? MC 박수홍-정형돈 ‘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김강훈의 허리둘레가 공개돼 화제를 모은다

26일 오후 8시 방송된 tvN ‘나이거참’에서 노주현과 김강훈은 ‘두 사람 합쳐서 허리둘레 2인치 줄이기’ 미션을 받았다.

김강훈은 “얼마 전에 청바지를 입었는데 작아졌더라”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미션에 앞서 김강훈과 노주현의 허리둘레를 쟀다.

김강훈의 허리둘레는 26인치 노주현은 40인치였다.

김강훈 / tvN ‘나이거참’ 방송캡처
김강훈 / tvN ‘나이거참’ 방송캡처

두 사람의 허리둘레를 합해 66인치였다.

김강훈 /
김강훈 / tvN ‘나이거참’ 방송캡처

다음날 오후 4시까지 64인치로 줄여야 했다.

김강훈의 허리둘레를 확인한 박수홍은 “나 개그맨 데뷔할 때 26인치였다”고 밝혔다.

/ tvN ‘나이거참’ 방송캡처
노주현 / tvN ‘나이거참’ 방송캡처

이에 정형돈은 “내가 군대 갈 때 26인치였다”고 놀라워했다.

미션 종료까지 남은 시간은 19시간. 두 사람은 근심 가득한 표정이었다. 

김강훈은 앉아서 할 수 있는 운동 영상을 확인해 틀었다. 

김강훈은 집중해서 따라 했고, 노주현은 곡소리를 내면서도 열심히 따라 했다. 

일어서서 하는 운동까지 열심히 한 두 사람은 지친 모습으로 잠자리에 들었다.

또한 전원책은 이솔립에게 토론대회 연습을 시켜줬다. 특히 토론대회에 앞서 연습 뿐만 아니라 토론대회장에 찾아와 응원했다.

전원책은 이솔립에게 “토론대회에 참가하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솔립은 “제가 6학년이 되면 전교 회장 선거에 나갈 거다. 전교생 앞에서 말을 해야 하잖나. 미리 준비하려고 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이에 전원책은 토론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똑똑한 친구와 성실한 친구를 선택해 함께 나가라”고 말했다.

tvN ‘나이거참’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