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파타' 홍종현-이청아, 영화처럼 입담까지 따뜻한 훈훈한 케미 ‘눈길’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3.26 17: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홍종현과 이청아가 ‘최파타’에서 훈훈한 케미를 발산했다.

26일 방송된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홍종현과 이청아가 출연해 따뜻하면서도 인간적인 홍보요정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들은 본격적으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 각자의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 홍종현은 “내가 원래 낯을 많이 가린다, 근데 청아누나한테는 그런 게 없었다 지인들에게 들었던 것보다 더 착해서 놀랐다”며 이청아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이청아는 “전 작품에서 보여준 악역의 모습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영화에서의 순둥한 모습을 보고 놀랐다”며 “이 친구의 매력은 아직 시작도 안된 것 같다”고 극찬했다.

그들이 각각 남자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을 맡은 영화 ‘다시, 봄’은 딸을 잃은 여자가 중대한 결심을 한 그날, 어제로 하루씩 흘러가는 시간을 살게 되는 타임 리와인드 무비.

이에 최화정이 “만약 과거로 돌아가게 된다면 언제가 떠오르느냐”는 질문했고, 홍종현은 “어렸을 때 연기를 꿈꾸면서 희망찬 생활을 했던 행복했던 과거가 떠오른다”고 회상했다.

뒤이어, 두 사람은 영화에 대해 “원작의 스토리라인은 가져왔지만 서정적인 색채가 덧입혀진 영화다,저희 영화 포스터에는 비밀이 숨겨져 있다”고 말해 청취자들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한 청취자는 “웹툰을 보고 영화를 보는게 재미있을까요, 영화를 보고 웹툰을 보는게 재밌을까요?”라고 질문했고, 홍종현은 “둘 다 재밌을 것이다, 여러 번 반복해도 재미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홍종현-이청아 /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

라디오를 청취하던 또다른 한 청취자는 “종현오빠, 예전에 SBS ‘인기가요’의 MC를 하지 않았냐, 요즘 좋아하는 가수나 주의 깊게 보는 가수가 있나요?”라고 물었다. 최화정은 질문을 보더니 과거의 기억을 떠올려 MC처럼 신청곡을 소개해달라고 했고, 홍종현은 “제가 너무 좋아하는 가수. 거미씨의 신곡 ‘혼자’ 듣고 오겠습니다”라며 능청스럽게 받아쳐 웃음을 선사함과 동시에 노래를 따라부르며 숨겨진 노래 실력을 공개했다.

이후 “왜 거미씨를 좋아하냐”는 질문에 “그냥 예전부터 좋아했었다, 어느 날 신곡을 발표하셨길래 들어봤는데 역시나 최고더라, 하루에 두 번 이상은 꼭 듣는 것 같다”며 거미에 대한 팬심을 내비쳤다.

한편 홍종현과 이청아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다시, 봄’은 4월 18일 개봉을 확정했다.

다음 달 18일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