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MBC 스페셜’ 브렉시트 가능성 코앞, 가짜 뉴스에 속은 영국 국민의 후회는 늦었나?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3.25 23: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MBC 스페셜’에서 ‘브렉시트’에 대해 심도 있게 들여다보았다.

25일 MBC ‘MBC 스페셜’에서는 ‘브렉시트 - 세상에서 가장 힘든 이혼’ 편을 방송했다.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브렉시트’(Brexit)는 영국(Britain)과 탈퇴(Exit)의 합성어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라는 뜻을 담고 있다. 3년 전인 2016년 6월 23일, 영국은 국민투표를 통해 브렉시트를 결정했다. 찬성 51.9% 대 반대 48.1%의 아주 근소한 차이였지만, 당시로서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였다.

이제 브렉시트 실행의 가능성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MBC 스페셜’ 측은 대영제국의 영광을 되찾아 오겠다는 허상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는 영국 현지의 모습을 카메라에 생생히 담았다.

국민투표 전, 브렉시트 찬성 진영에서 내건 홍보 전략은 짧지만 강력했다. 복지 예산에 쓰일 거액의 돈이 유럽 연합에 투입되고 있다는 것이었다. 의료 서비스가 붕괴되고 이민자들이 국민들의 일자리를 빼앗아 갈 것이라는 문구는 유권자들을 현혹하기 충분했다.
 
하지만 정작 매달 유럽 연합에 지급한다는 파운드의 실체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대중의 눈을 멀게 하는 ‘가짜 뉴스’였던 것이다. 분노한 시민들은 뒤늦게 정부의 술책에 속았다며 후회하고 있지만 때는 이미 늦은 것처럼 보인다.

관광업자 오하라 씨는 “브렉시트로 국경이 생기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이 지역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이다. 관광객들이 오지 않을 테니까”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MBC 스페셜’ 방송 캡처

MBC 시사교양 다큐 프로그램 ‘MBC 스페셜’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