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 총기 규제로 이어질까?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23 22: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사망자만 50명. 나이와 성별을 가리지 않았다. 뉴질랜드는 연간 살인 사건이 10건 미만일 정도로 안전한 곳이어서 그 충격이 더욱 컸다.

28세인 범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도 했다. 그는 선언문을 통해 백인의 땅을 지키기 위해 2년 전부터 계획했다고 밝혔다.

이민자 반감과 백인 우월주의로 인한 범행이 확실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 세계가 분노한 가운데 호주의 한 극우 정치인이 망언을 했다. 테러의 원인은 무슬림을 받은 이민 정책 때문이라고 발언한 것이다.

당시 17세의 소년이 날달걀로 항의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23일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에서는 이웅혁 건국대학교 경찰학과 교수는 호주에 비해서 뉴질랜드가 총기 규제가 약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뉴질랜드법에 따르면 16세부터 총기 면허 취득이 가능하다. 심사 절차도 까다롭지 않아서 신청자의 99%가 취득한다.

실제로 범인은 2017년 A급 총기 면허를 취득했고 범행에 사용한 총기 5정이 모두 합법적으로 구매된 것들이었다.

KBS1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방송 캡처
KBS1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방송 캡처

현재 전 세계에서 30개국이 합법적으로 총기를 구매한다. 뉴욕타임스에서는 3월 21일 예멘이 가장 총기를 쉽게 구할 수 있는 나라로 분석했다.

그러나 미국도 만만치 않다. 1999년 미국 콜로라도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있었을 때 범인은 학교 근방 마트에서 총알을 구매했다.

미국은 인구수만큼 많은 총기를 보유하고 있다. 총기 보유자가 가장 많은 나라가 미국인 것이다.

그러나 사망자 수는 미국보다 중남미 국가들이 더 많은 것으로 알려진다.

2018년 2월 미국 플로리다 한 고등학교에서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청소년들이 주도해 대규모 시위를 열었다.

미국 전역에서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한 것이다. CNN 조사 결과 총기 규제 찬성이 70%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총기 협회(NRA)는 막대한 자금력으로 로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공화당 기득권과 결탁해 입법화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다.

뉴질랜드 정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모든 소총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들은 자발적으로 총기를 반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