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좋아해줘’ 유아인, 흑백사진 속에서 허그하면서 ‘빛나는 배우 포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23 14: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유아인이 사진을 게재해 화제다.
 
최근 배우 유아인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 했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사진캡쳐
유아인 ‘인스타그램’ 사진캡쳐

 
흑백의 사진 속 유아인은 디자이너와 함께 허그를 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는 훈훈한 모습을 자랑하며 팬들에게 주목 받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참 매력적인 사람”, “웃으니 좋네. 홍식”, “유아인 오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유아인은 배우 고아라와 함께 출연했던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를 하고 건국대학교 예술확과를 졸업했다.
 
이후 영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좋지 아니한가', '최강철우', '서양골동양과자점 엔티크' 등과 '완득이', '패션왕', '배테랑', '사도', '좋아해줘', '버닝', '국가부도의 날'과 드라마 '성균관스캔들', '밀회', '육룡이 나르샤', '시카고 타자기'등에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다졌다.
 
특히 최근 종영한  KBS1 시사 교양프로그램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는 한국 근대현대사 100년을 재조명하며 과거와 미래를 넘나들고 세대를 뛰어넘어 소통하는 신개념 지식 버라이어티쇼로 도올 김용옥과 배우 유아인의 이색 조합에 숱한 화제를 모았다.
 
이 방송은 관객들 앞에 선 두 사람이 한 무대에 올라 하나의 주제를 두고 토론을 벌였는데 거친 상황이 발생하는 가운데서도 유아인은 어른인 김용옥을 존중하고 의견을 다르더라도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영화 '좋아해줘'는 잘 나가는 작가와 더 잘나가는 스타가 만난다는 스토리로 유아인은 스타 '노진우' 역을 맡았다.
 

유아인은 '좋아해줘'에서 배우 이미연, 최지우, 김주혁, 강하늘과 함께 출연했다. 
 
유아인은 영화 ‘좋아해줘’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