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수란(SURAN) “음원 순위, 가늠할 수 없어...재밌게 들어주시면 그걸로 만족”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3.22 18: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수란(SURAN)이 타이틀곡의 감상 포인트를 공개했다.

22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슈피겔홀에서 수란의 두 번째 EP 앨범 ‘Jumpin’의 발매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음감회에는 수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늘 같은 발걸음으로 꾸준히 걸어왔고, 앞으로도 계속 걸어갈 것’이라는 의지와 그동안 걸어온 자신만의 색깔을 이야기하던 수란의 신보 ‘Jumpin’은 독특한 음색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이야기하고 있다.

밀리언마켓 제공
밀리언마켓 제공

다양한 상황을 마주한 수란의 내면세계를 담았으며, 앨범에 담긴 6개 트랙 모두 다른 주제와 무드를 다루면서도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겨 귀를 청자들의 기대를 높인다.

타이틀곡 ‘전화끊지마’는 예정된 이별을 알면서도 쉽게 놓지 못하는 연인의 미묘한 입장 차이를 짧은 전화 통화 속 아슬아슬한 대화를 통해 위트 있게 표현한 레트로풍의 곡이다.

수란은 “가사를 보면 남녀가 싸우는 내용이지만, 음악을 들어보면 굉장히 신난다는 걸 알 수 있다”며 “남들이 싸우는 걸 구경하는 건 재밌지 않나. 음악을 들으면 바운스를 탈 수 있을 것”이라고 음악에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밀리언마켓 제공
밀리언마켓 제공

이어서 “이 곡은 앨범에 담긴 모든 곡들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의 아이디어로 완성된 곡이다”라며 “그러다 보니 이별노래임에도 사람들의 에너지가 담겨서 유쾌함이 묻어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수란은 “혼자서 곡을 만들 때와는 달리 캐주얼한 곡이 나왔다. 또 작업환경도 즐거웠다”며 “ph-1의 랩이 곡을 더 풍성하게 해준 것 같다”며 ph-1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렇다면 ph-1과의 호흡은 어땠을지 궁금했다. 그는 “음악적으로 이전에 한 번 호흡을 맞춰본 적이 있었다. 그 때도 좋았는데, 이번에도 호흡이 좋았다”며 “뮤직비디오 촬영도 함께했는데, 저 만큼이나 많은 분량을 찍고 가셨다.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가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밀리언마켓 제공
밀리언마켓 제공

이번 앨범 작업에 있어서 특별이 고민했던 부분은 없었을까. 수란은 잠시 생각하더니 “전작에도 똑같은 고민을 했던 것 같다”면서 “당시에는 보컬리스트의 측면에서 곡을 만들었다. 이번에는 제가 제일 잘 할 수 있으면서 제 색깔이 잘 묻어나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그 곡이 사람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갔으면 한다”고 답했다.

이어 “대중적인 것보다도 독특한데 듣기 편하다는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이야기했다.

이번 앨범에 대한 예상 성적을 묻자 그는 “지난 앨범으로 1위를 해보니까 확실히 순위에 대한 부담이 있다”면서도 “1년 넘게 활동을 안 했어서 팬들이 기억을 많이 해줄 지 궁금하다. 예상 순위는 잘 가늠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재밌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그러면 행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란(SURAN)의 ‘Jumpin’은 2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