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여성의전화, 클럽 버닝썬-정준영-故장자연-김학의 사건 모두 '강간문화'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사단법인 한국여성의전화에서 21일 발표한 기자회견에 따르면 여성계에서는 클럽 내 성폭력, 불법 성매매, 불법촬영물 생산과 유포, 마약류 유통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여성의 몸과 섹슈얼리티를 침해하고 도구화하는 남성들의 강간문화, 그를 이용한 거대하고 불법적인 성산업의 카르텔이 공권력과의 유착 속에서 유지, 확대되고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국여성의전화는 故장자연, 김학의 사건에 이어 버닝썬클럽 사건이 "남성들의 강간문화가 우리 사회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보여줬다"며 "비즈니스를 위해 ‘성상납’을 자행하고, 약물강간이 횡행하며, 불법촬영물이 버젓이 소비‧유통되는 등 여성에 대한 폭력이 난무하는 무법천지였다"고 비판했다.

한국여성의전화 기자회견
한국여성의전화 기자회견

이어 "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또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모의‧기획되고 범죄 현장을 공유하는 공간이었다"며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실행하고 공유하는 범죄집단"으로 규정했다.

특히 경찰 유착과 관련해 "여성들을 성적 대상화하고 착취하며 폭력을 서슴치 않는 강고한 남성카르텔에 공권력 또한 일부분"이라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수사와 관련해서는 "경찰과의 유착 의혹을 경찰 내부에서 셀프 수사한다는 것이나 과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서 뚜렷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검찰의 작태를 감안할 때 검찰의 수사 지휘도 신뢰하기 어렵다"라며 "경찰과 검찰이 조직의 명운을 걸고 관련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자와 책임자를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한국여성의전화는 "불법촬영물을 생산, 소비, 유포한 모든 자들을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