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최민환, 율희父 염색해주고 팩까지 ‘다정’…김성수 “2억 5천에 방 3개 필요” 현실 알고 ‘씁쓸’…김승현父 “자연인 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0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이 장인의 메이크오버를 돕는 모습이 그려졌다.

늦둥이 민재의 입학식 이후로 생각이 많아진 장인은 아이돌 사위인 최민환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 

최민환은 장인의 일일 스타일리스트를 자처하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메이크오버를 시도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머리를 직접 염색해줬고 리프팅 팩도 해줬다.

장인어른은 “장모도 안해주는 걸 사위가 해주네”라며 만족해했다.

율희 아버지와 최민환은 서로 팩을 붙여주며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설렘 반 기대 반으로 연 처갓집 문. 

젊은 아빠 장인을 마주한 장모와 율희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모자에 핑크색 후드티를 입고 등장한 것.

장모는 “나잇값좀 하라”며 화를 내다가 남편의 애교에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김성수와 딸 혜빈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혜빈이는 학교까지 걸어 다녔던 초등학교와는 달리 중학교 등굣길은 천리만리다. 

혜빈이는 지각 위기에 전쟁같은 등교시간을 보내고 등교 전에 이미 지쳐버렸다.

무거워진 책가방처럼 김성수 딸 혜빈이의 피곤함도 무거워지고 그런 혜빈이가 마냥 안쓰러운 김성수는 이사를 가자는 솔깃한 제안을 한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그러나 이사는 현실. 

부동산에 간 김성수는 생각과는 다른 현실에 씁쓸해했다.

예산이 얼마냐고 묻는 직원에 김성수는 “2억 5천에 방 3개, 화장실 2개를 생각한다”고 말했고 직원은 “그 정도라면 그 금액에 3배정도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중개인을 따라 2억 선의 집을 보러갔다.

혜빈이와 살기에는 턱없이 작은 집이었다.

김성수는 “막연하게 이사를 꿈꾸고 집을 보러갔더니 장난 아니더라. 좌절 모드로 빠졌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승현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한 평생 가족들을 위해 쉴 틈 없이 일만 해온 김승현 아버지.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한 때 ‘군위 큰 손’이라 불렸던 아버지는 고작 1~2만원에 전전긍긍하는 본인 모습에 초라함을 느낀다.

결국 아버지는 남은 인생이라도 의미 있게 보내겠다며 오랜 꿈이었던 ‘자연인’ 생활을 선언한다. 

자식들은 산 속으로 들어간 아버지를 설득하려 했지만 두 아들의 만류에도 절대 고집을 꺾지 않는다. 

과연 아버지는 가족들의 걱정을 씻고 꿈꿔왔던 자연인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까?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