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랑스서 北여행 안내서 나와…방문 때 소지 말도록 권고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20 1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프랑스의 여행 전문 출판사가 북한 여행서를 발간해 공개했다.

지난 19일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은 프랑스의 여행 전문 출판사인 프티퓌트(Petit Fute)는 북한의 역사와 풍부한 문화,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190쪽의 북한 여행 안내서를 냈다고 보도했다.

이 출판사는 다만 북한 쪽으로서는 다소 민감한 내용이 들어있을 수 있는 만큼 여행객들에게 실제 여행 때는 소지하지 말도록 권고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출판사는 지금까지 세계 175개국에 대한 여행 안내서를 낸 것을 포함해 약 800권의 관련 책자를 발간했다.

이 출판사 사장인 도미니크 아우지아스는 “핵과 군사적 이유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이 나라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폐쇄되고 금단의 나라인 만큼 누구나 가보고 싶어한다”라고 말했다.

이 출판사의 공동 창업자인 장 폴 라부르데트는 “이 책자는 (북한의) 현 정권에 대해 옹호하거나 판단을 내리기보다는 순수한 방문에 대한 관심을 고려해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안내 책자는 북한 방문객들에게 실수가 큰 대가를 치를 수 있다며 주의를 요구했다.

일례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례가 제시됐다. 2016년 북한에서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받은 웜비어는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석방됐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엿새 만에 사망했다.

아우지아스 사장은 북한 당국이 일부 내용 때문에 이 안내서를 압수할 가능성이 있다며 소지하지 말 것을 권고하면서 “모험 쪽보다는 무언가를 찾아보기 위해 방문해 보라”고 주문했다.

또한 안내 책자는 공항과 도로, 교량, 기차역 등의 사진을 찍지 말라고 하면서 북한의 전직 및 현직 지도자의 사진이 든 신문을 함부로 버리거나 접거나 하는 대신 둥글게 말도록 조언했다.

출판사 측은 4년 전 북한 여행안내서 발간 사업에 착수했다며 북한과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기다린 것이 아니라 적절한 프랑스인 저자를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또 초판으로 4천 권을 발행했다며 매년 400명가량의 프랑스인이 각각 약 2천 유로(257만 원)의 비용을 들여 방문하는 현실을 고려하면 충분한 분량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와 북한은 현재 공식적인 외교 관계를 맺지 않고 있는데 프랑스 외교부는 북한 방문을 삼가도록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