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박나래, 새로운 ‘빅재미’ 잡을까…“따뜻함 함께 전하고파”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3.20 10: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박나래가 색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예고했다.

19일 오후 서울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의 새 예능 ‘미쓰코리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손창우 PD, 한고은, 신현준, 박나래, 조세호, 광희, 돈스파이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코리아’는 한국 앓이 외국인들을 위한 추억의 한식을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으로 추억의 맛을 찾아주고, 하룻밤 얻어 자는 글로벌 쿡스테이이자 이역만리 집-밥 교환 프로젝트를 그린 프로그램이다. 

tvN의 일요일 황금시간대를 살리기 위해 시작됐다고 전한 만큼 라인업도 만만치 않다. MBC ‘나 혼자 산다’의 히로인이자 고정 예능만 7개에 달하는 박나래가 출연진에 합류한 것.

tvN ‘미쓰코리아’ / tvN

박나래에게 ‘미쓰코리아’ 출연 계기를 묻자 “손창우 PD와 ‘짠내투어’를 같이 했기 때문에 일단 무조건 같이 하고 싶었다”라며 “촬영을 하면서 한식을 그리워하는 게스트를 위해 요리를 하는 게 너무 재밌었다”라고 촬영 소감을 함께 전했다.

일요일 예능 황금시간대에 출격하는 만큼 박나래의 부담감도 클 터. 이에 박나래는 “사실 한 주의 마무리를 하는 주말 예능에 얼굴을 비출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스럽다”라며 “부담감보다 좋은 출연자와 함께한다는 설렘이 더 크다. 이번을 계기로 따뜻함과 포근함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광희는 박나래에 대해 “나래 누나랑 같은 프로그램으로 오랜만에 만나서 너무 좋아요. 촬영을 하면 시차 적응이 굉장히 어렵거든요. 그런데 나래 누나는 굉장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더라구요”라며 “그 에너지를 저도 받는 것 같아요. 괜히 박나래 하는 게 아닌 것 같아요”라고 칭찬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했다.

tvN ‘미쓰코리아’ / tvN

‘나 혼자 산다’ 등 ‘나래바’ 주인 박나래는 평소 요리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그가 요리를 하는 모습은 시청자에게 어느 정도 익숙해졌을 터. 평소의 박나래와 다른 이 프로그램에서만 볼 수 있는 그의 매력은 뭐가 있을까.

이에 대해 박나래는 “제가 프로그램에서 요리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 하지만 ‘미쓰코리아’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은 팀워크가 아닐까. 한국에서는 내가 하고 싶다고 생각한 요리를 바로 할 수 있지만, 외국에서 국내에서 쓰는 재료를 구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라며 “그리고 촬영지에 도착하고 바로 직전에 요리명을 알려주시기 때문에 저의 멘탈이 붕괴되는 모습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도 있을 것”라고 덧붙였다.

예고편에 등장한 한고은과 박나래의 요리 대결 또한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대결’이라는 느낌보다 서로가 있어 ‘다행’이라고 느낀다고. 박나래는 “사실 저는 안주 위주의 요리에 강하거든요. 근데 한고은 씨는 전체적인 요리를 다 잘해요. 저희 프로그램은 한식을 그리워하는 게스트에게 음식을 대접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누구를 이기는 것보다 제대로 된 한 끼를 대접하는 게 중요하거든요. 그런 측면에서 한고은 씨와 함께 하게되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해요”라며 “저와 한고은 씨와 더불어 전 출연진이 각자 치열하게 요리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거에요”라고 말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신현준 씨의 레시피를 보면 다들 깜짝 놀라실거다”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촬영이 기다려지는 프로그램은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 제가 느끼는 것처럼 시청자분들에게도 기다려지는 프로그램으로 다가가고 싶다”는 바램을 전했다.

박나래의 새로운 모습이 기대되는 tvN ‘미쓰코리아’ 24일 오후 4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