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글,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타디아(Stadia)’ 공개…“‘둠 이터널’도 스타디아서 즐길 수 있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3.20 0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구글이 클라우드 기술과 데이터센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타디아(Stadia)’를 발표했다.

구글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서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 2019’서 스타디아를 공개하면서 연내 출시를 알렸다.

스타디아는 데스크탑,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기기에 상관없이 크롬 브라우저를 이용해 스트리밍 방식으로 게임에 접속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컴퓨터 사양에도 관계없이 다운로드나 설치, 패치 등이 필요없는 혁신적인 플랫폼이다.

구글 스타디아 공식 트위터
구글 스타디아 공식 트위터

4K에 초당 60프레임 해상도를 지원하며, HDR(High Dynamic Range), 서라운드 사운드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향후 8K, 초당 120프레임 해상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래픽 처리장치(GPU)는 AMD서 커스텀 제작한 칩셋을 사용하는데, 현재 발매된 콘솔 중 대표적인 플레이스테이션4 프로(플스4 프로, PS4 Pro)는 물론이고, 엑스박스 원 X보다도 성능이 뛰어나다.

아울러 언리얼, 유니티, 하복 등 다양한 물리 엔진과의 협업으로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구글은 전했다.

이날 GDC서는 유비소프트의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를 휴대폰으로 플레이하는 것을 시연하기도 했다.

구글 스타디아 공식 트위터
구글 스타디아 공식 트위터

전용 컨트롤러인 ‘스타디아 컨트롤러’도 함께 공개됐다.

구글 서버서 스트리밍되는 게임에 와이파이로 연결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의 모델명은 정해지지 않았다.

스타디아는 연내 미국과 캐나다 및 유럽 대부분 지역서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권의 출시 계획은 언급되지 않았다.

더불어 인기 게임 ‘둠’의 최신작 ‘둠 이터널’이 스타디아로 출시된다고 공개돼 더욱 주목받는다.

아직까지 인풋렉 여부와 월정액 가격 등이 책정되지 않은 상태인 스타디아가 게임시장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