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홍종현, “파트너 잘 만났다…케미 좋을 것”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3.19 17: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홍종현과 김소연이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홍종현-김소연-유선-최명길-김종창 감독-김해숙-기태영-김하경 / KBS

현장에는 김종창 감독, 김해숙, 최명길, 김소연, 김하경, 홍종현, 기태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김소연-유선-김해숙-김하경 / KBS

‘미워도 다시 한 번’, ‘장밋빛 인생’, ‘애정의 조건’ 등을 연출한 가족 드라마의 대가 김종창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사랑을 믿어요’, ‘솔약국집 아들들’ 등을 집필한 조정선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과  깊은 내공을 인정받은 배우들도 채워진 특급 라인업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이날 11년 만에 KBS 드라마로 돌아온 김종창 PD는 “친정집에 돌아온 것 같다 나는 주말드라마를 사랑하는 PD 중 한 명인데 설레기도 하고 부담도 있다. 초심으로 돌아간 기분으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종창 PD는 “우리 드라마는 해학과 풍자가 섞여있으면서 감동과 따뜻함을 나눌 수 있는 부분을 신경을 많이 썼다”고 연출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김소연 / KBS
김소연 / KBS

극 중 홍종현은 대기업 신입사원인 한태주로, 김소연은 마케팅전략부의 부장 강미리로 분해 티격태격 앙숙 관계를 선보인다.  

홍종현과 처음 호훕을 맞추게 된 김소연은 “홍종현씨를 직접 본건 처음인데 정말 예의 바르고 현장에서 좋은 아이디어를 너무 많이 내서 내가 배우면서 찍고 있다”고 홍종현을 칭찬했다.

이어 “또 제 친구들은 ‘정말 행복한 근무 환경’이라며 엄청 부러워한다. 너무 좋은 파트너를 만난 것 같다”며 “좋은 케미스트리를 만들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홍종현 / KBS
홍종현 / KBS

이를 들은 홍종현은 “사실 제가 캐스팅되기 전에 누나가 먼저 캐스팅 됐다”며 “누나랑 같이 작품을 했던 배우들이 ‘좋은 파트너를 만났다’, ‘걱정 없이 촬영할 수 있겠다’는 얘기를 많이 했는데 그때는 누나를 만나기 전이라 ‘무슨 소리지?’싶었다”고 캐스팅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홍종현은 “그리고 만났는데 너무 잘 챙겨주시더라. 그게 노력해서 하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하는 게 느껴졌다”며 “극 중에서는 누나가 좀 까칠하게 대하거나 혼내는 장면도 있는데 그런 반대되는 모습을 아무렇지 않게 해낼 때 재밌기도 하고 많이 배우고 있다”며 “ 누나랑 많이 친해졌고 케미도 점점 더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하나뿐인 내편’의 후속작인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오는 23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