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권혁에서 성폭행 당한 여자의 딸 증인 세워…이병욱은 고현정-문수빈에게 살해 ‘김명국은 박신양 찾아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8 22: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고현정과 문수빈이 박신양에게 반격을 당하고 법정에서 조들호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1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자경(고현정)과 한민(문수빈)은 조들호(박신양) 사단에 의해 이재룡(김명국)과 공창수(이병욱)의 살해 계획을 실패하게 됐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결국 한민(문수빈)은 공창수, 이재룡과 함께 유치장에 갇혔고 자경(고현정)은 들호(박신양)가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자경(고현정)은 종섭(권혁)에게 “오빠 조들호가 꽤 많은 걸 쥐고 있다. 특히 유전자 검사를 한 것 같다. 다른 형제들한테 이 상황 알리고. 국일 지켜야 되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종섭(권혁)은 종희(장하란)와 종복(정준원)을 만나서 자경의 말을 전달했다. 
 
한편, 자경(고현정)은 재판을 앞두고 들호(박신양)를 만나서 “국일 이제 내거야. 태어나서 한번도 내 것을 가진 적이 없다. 이제서야 내 것이 됐는데 내 것을 빼앗아가는 사람은 가만히 안둔다. 모두 죽일거다”라고 경고했다.
 
이재룡(김명국)과 공창수(이병욱)는 유치장에서 석방이 되고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서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금부터 나가셔서 영원히 사라지라고 한다”라고 전달했다.
 
그러자 이재룡과  공창수는 경찰서 밖으로 나가자 마자 서둘러 택시를 잡아서 여관에 묵게 됐다.
 
하지만 자경(고현정)이 보낸 괴한들이 둘이 있는 여관 방을 덮쳤고 이재룡(김명국)은 겨우 도망갔지만 공창수(김명국)는 잡히게 됐다.
 
결국, 이재룡(김명국)은 자경(고현정)의 명령으로 한민(문수빈)에 의해 살해를 당했다.
  
다음 날, 들호(박신양)는 대산 복지원과 국일그룹 비리에 관한 재판의 변호사를 맡게 됐다.
 
들호(박신양)는 대산복지원에서 종섭(권혁)의 아버지인 국일그룹의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의 딸 김민정 씨를 증인으로 출석시키고 변론을 했다.
 
그때 국일그룹 변호사로 자경(고현정)이 나타나서 “변호사 이자경입니다”라고 말했다.
 
자경(고현정)은 들호(박신양)의 질주에 제동을 걸고 “유전자를 어떻게 채취했는지 궁금하다. 차의 재털이 같은데서 담배꽁초 같은 것으로 유전자 검사를 했다면 그건 무효다”라고 하며 치명적 허점을 집어내 재판의 분위기를 바꿨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한편, 이재룡(김명국)은 들호(박신양) 법률사무소를 찾아와 도움을 요청했다.
 
이재룡(김명국)은 자경(고현정)의 복수 리스트에 포함된 대산복지원의 핵심 내부자로 원생들에게 거짓으로 교화했던 가짜 목사다.
 
지난 주 밀항을 시도하다 한민(문수빈)에게 걸려 죽을 위게를 맞았다가 들호(박신양) 사단의 등장으로 겨우 살았지만 자경의 살해 위협은 계속되고 있다.
 
이재룡(김명국)은 적의 적은 자신의 편이라고 깨닫고 들호(박신양)를 찾았고 대산복지원 국일 그룹에 대한 엄청난 사실들을 쏟아냈다.
 

또 이재룡(김명국)은 들호에게 “내가 증인으로 나서겟다. 하지만 한 가지만 약속해 주쇼. 감방에는 들어갈테니 제발 이자경이 닿지 않은 곳에 나를 보내주라”라고 간절하게 말하고 자경(고현정)에 대한 극도의 두려움을 표현했다.

다음날, 이재룡(김명국)은 들호의 증인으로 나서면서 자경을 놀라게 했고 재판의 결과가 어떻게 끝날지 궁금증을 줬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