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 전여친 논란 이후 악플러에 시달려…“xxx 나대지 마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3.18 18: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김정훈 전여친 논란’으로 곤욕을 치룬 ‘연애의 맛’ 김진아가 이번엔 악플러에 시달리고 있다.

18일 김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 OOOO 준 사람이랑 내가 하나 주겠다고 한 사람이랑 나랑 셋이 서로 다같이 친한 사이고 색 맘에 안 들면 나눠쓰라 한 건데 그런 것까지 설명을 했어야 했남(긁적) 약사 친구한테 준 건 색 예뻐서 똑같은 거 사준 건데 구매 영수증 인증이라도 해야했남”이라는 글과 함께 한 악플러의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어 김진아는 “아니 난 도대체가 뭐 조금만 브랜드 뭐만 있고 선물만 받았다고 하면 허세에 XX에 쟤는 진짜 무슨 자격지심으로 세상을 살길래 댓글이며 디엠이며 본인이 다 써놓고 본인이 먼저 차단했다 풀었다 난리인지 모르겠어 증말~ 그리고 너 지금 그 말투로 나한테 댓글다는데 내가 그 댓글 지우면 왜 안 되냐 흑흑 너무 가혹한 거 아니냐구~ 익명성 뒤에서 계속 그러는 너가 너무 얄미워서 전체공개 할 거야 이 자식아~~ #그대는대대손손허세하나없이검소하게살게되길바라겠어용”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메시지 캡처에는 “진짜 볼 수가 없네. 어린 것이 허세가 잔뜩이고 언박싱이라고 선물 보내준 거 친한 언니한테 줘야겠다고? 개소리 왈왈 댓글 삭제하고 차단하면 끝이냐. OO 명품이면 인증하고 너한테  OOOO는 컷이고 버림 받는 거니? 인생 그렇게 사는 거 아냐. 너도 똑같은 XX 인증이야. 미친 거 나대지 마라” 등의 막말을 했다.  

김진아 인스타그램
김진아 인스타그램

‘연애의 맛’ 속 김정훈 전여친 논란이 조금 사그라드나 했더니 여전히 악플러가 성화였던 것.

앞서 김진아는 리얼 연애프로그램 TV조선 ‘연애의 맛’ 에 출연해 김정훈과 만남을 가졌다.

당시 그는 악성댓글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으며 고소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상대였던 김정훈의 ‘전 여자친구 피소’ 소식이 들리며 그 역시 대중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김정훈의 전 여자친구의 주장에 따르면 김정훈은 교제 도중 그의 임신 사실을 알고 낙태를 종용했다. 

김진아 인스타그램
김진아 인스타그램

이후 집을 구해주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리얼 연애 프로그램 특성상 그의 진정성이 문제가 되며 더 큰 비난을 받았다.

당시 김진아는 자신의 SNS에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다”라며 “비공개해라 댓글 닫아라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언젠가는 다시 열 건데 그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어야 할 이유는 없으니까요”라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김진아는 연세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직업은 인천공항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