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눈이 부시게’ 손호준, 매력만점 ‘배찢남’의 명장면 베스트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손호준이 배가 찢어지게 웃기는 일명 ‘배찢남’ 매력을 폭발시키며, 매회 웃음 명장면을 탄생시키고 있다.

손호준은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혜자(김혜자/한지민 분)의 오빠이자, 어디로 튈지 모르는 1인 콘텐츠 크리에이터 김영수를 연기한다.

그는 백수나 다름 없는 영수의 방구석 생존기를 그리며 극의 활력을 맡고 있다. 무르익은 능청 연기는 강렬한 존재감으로 발휘되고 있다.

손호준이 그리는 영수의 웃픈 백수 일상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을 정도. 네티즌은 “울다가도 손호준만 등장하면 배꼽 잡고 웃는다”, “손호준 나오길 기다린다”, “연기 진짜 잘하는 배우. 또 다른 매력을 알게 됐다” 등의 호감을 표하며 시청소감을 쏟아내고 있다. 

‘눈이 부시게’ 웃음 지분을 완벽하게 책임진 손호준. 그가 만들어낸 ‘최고의 배찢’ 장면들을 되짚어봤다. 

# 삼겹살 욕망남

JTBC ‘눈이 부시게’
JTBC ‘눈이 부시게’

김영수는 헌혈하고 받은 영화표를 들고, 삼겹살로 바꿔 먹으려 동네 정육점을 찾았다. 그는 집 안에서 몰래 고기를 굽다 산소 부족으로 순간 질식하는 사태에 이르렀다. 혼자 먹으려 욕심 부리다 방문과 창까지 테이핑을 하고 밀폐된 방 안에서 먹었던 것. 영수는 응급차에 실려가는 도중에도 “내 삼겹살 안타게 뒤집어 달라”는 부탁을 남겨 엄마(이정은 분)의 속을 뒤집었다. 삼겹살에 대한 집요한 갈망을 표현하며 웃픈 에피소드를 만들어냈다.

# 개밥미식회

​JTBC ‘눈이 부시게’​
​JTBC ‘눈이 부시게’​

영수의 식탐은 개밥까지 넘봤다. 그는 반려견 밥풀이의 소고기 통조림을 슬쩍 열어보고 맛을 음미했다. 흐뭇한 미소를 짓던 중 “하다하다 이젠 개밥까지 먹냐”는 엄마의 핀잔과 함께 등짝 스매싱을 당해 웃음을 안겼다. 손호준은 “자존심 상하는데 개밥이 너무 맛있어”라고 눈물을 흘리며, 영수의 비루한 일상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눈물이 그렁그렁한 눈망울은 코믹함을 넘어서 의외의 보호본능까지 일으켰다는 평. 

# 셀프 감금

JTBC ‘눈이 부시게’
JTBC ‘눈이 부시게’

영수는 현주(김가은 분)에게는 자신이 제일 멋있는 남자라고 착각하는 캐릭터. 부족한 것 투성이지만 자기애에 취한 모습이 줄곧 웃음을 유발했다. 그중 현주가 혜자 친구들과 떠나는 우정 여행에 몰래 따라가기 위한 작전은 ‘기행의 끝’을 보여줬다. 무거운 캐리어를 대신 실어주겠다고 한 뒤, 차 트렁크에 몰래 숨어 탄 것. 결국 화장실도 못간 채 꼼짝없이 차 안에 실수를 하고도 여행을 떠난 다는 즐거움에 콧노래를 흥얼거렸다. 그는 역대급 궁상과 찌질함을 갖춘 모습으로 ‘첫사랑 오빠’의 새로운 정의를 보여줬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판타지 로맨스다.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