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레이디스 코드 주니, 데뷔 첫 ‘숏컷 도발’ 파격 변신 눈길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3.17 1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 막내 주니(본명 김주미)가 데뷔 후 처음으로 숏컷을 시도했다.
 
레이디스 코드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오전 네이버 공식 포스트를 통해 최근 숏컷으로 변신한 주니의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주니는 다양한 포즈와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으며 세련되면서도 도시적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레이디스 코드 주니 / 폴라리스

 
특히 분위기있는 블랙 의상 컷에서는 시크한 매력을 보여줬으며, 반대로 화사한 청청 의상 컷에서는 스포티하면서도 개구쟁이 같은 밝은 매력을 과시했다.
 
연기자로서 색다른 선보이기 위해 데뷔 후 첫 숏컷에 도전한 주니는 도시적 비주얼과 분위기로 많은 이들의 호평을 듣고 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주니는 지난해 MBC에브리원 4부작 드라마 ‘4가지 하우스’를 통해 여주인공 나윤 역으로 이 시대의 평범하고 긍정적인 쾌활한 청춘의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레이디스 코드의 막내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주니가 보여주게 될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