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는형님’ 형돈이와 대준이, 왕밤빵? “실제로 존재, 1개 2000원한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17 14: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형돈이와 대준이의 ‘왕밤빵’이 다시금 주목받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형돈이와 대준이로 활동중인 정형돈과 데프콘이 출연했다. 

JTBC ‘아는형님’ 제공

형돈이와 대준이의 ‘왕밤빵’에 대해 서장훈이 실제로 존재하는것이냐고 묻자 정형돈과 데프콘은 “너는 강남에 살아서 모르나보다. 네가 가는 백화점에는 없다. 밤빵은 5개 2500원이면 왕밤빵은 1개 2000원이다” 라고 설명했다.

이날 형돈이와 대준이는 패티김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신곡 ‘그대 없이는 못 살아’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무대에 앞서 정형돈은 “이번에 ‘아는형님’ 출연을 앞두고 급하게 곡을 뽑았다”라며 능청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직접 선곡과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노래를 리메이크하고 싶은 이유가 있어, 직접 패티김 선생님을 찾아가 부탁드리고 허락을 받았다는 것.

또한 이날 두 사람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멘트들로 형님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고난도 가사가 잔뜩 들어간 ‘한 번도 안 틀리고 누구도 부르기 어려운 노래’의 라이브 무대에 도전하기도 했다. 

이날 김희철은 데프콘에게 “오늘도 짐을 혼자 들고 왔나”라고 물었다.

데프콘은“오늘은 각자 들고 왔다”라고 답하며, 그런데 사실 팀 내에 암묵적인 서열이 있긴하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1위는 정형돈이며 자신은 막내라고 밝혔다. 이에 형님들은 “팀이 오래 가기 위해서는 힘든 일을 나눠 해야하는 것이 아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데프콘은 “오히려 내가 하는 것이 좋다”라며 정형돈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JTBC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