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화의 희열2’ 이수정 교수, “역대급 사이코패스 정남규, 잔인한 본성에 공포감 느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17 13: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대화의 희열2’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역대급 사이코패스로 정남규를 언급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2’에서는 이수정 교수가 출연해 각종 흉악범죄에 대해 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수정 교수는 인간의 가장 어두운 내면을 들여다보는 범죄심리학자다.

KBS2 ‘대화의 희열2’ 제공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범죄심리 자문을 20년째 하고 있는, 대한민국 강력 범죄 해결 및 예방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인물. 

오랜 경력만큼이나, 이수정 교수가 접한 흉악 범죄 케이스도 범죄자들도 많을 것이다.

유희열은 지금까지 만나 본 범죄자들 중 잊혀지지 않는 인물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수정 교수는 2000년대 연쇄살인사건이 연달아 일어났다고 언급했다. 

유영철 사건, 정남규 사건, 강호순 사건 등. 국민들에게도 끔찍한 충격을 남긴 범죄자들의 이름이 열거됐다.

그 중에서도 이수정 교수는 정남규와의 대화를 언급하며 “눈빛이나 분위기도 달랐다. 제가 별로 공포감이 없는데도, 대화를 하니 등골이 오싹해지는 느낌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정남규)는 일관된 무엇인가를 목표로 하는데 그게 전혀 사회화되어있지 않은 모습이다. 피해자 공감 능력이 전혀 없고, 자제력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남규 같은 경우 자극을 스스로 창조한다. 그게 아마도 자해로 이어졌을 것이다. 사이코패스는 일반인들보다 훨씬 둔감한 신경학적 문제를 타고 난다는 게 정설이다”고 말했다. 

적나라하게 드러난 정남규의 잔인한 본성에 이수정 교수 역시 공포감을 느낄 정도였다고 하자 유희열, 김중혁, 다니엘 린데만, 신지혜 등 출연진들 역시 입을 다물지 못했다. 

또한 이날 다니엘 린데만은 “흉악 범죄자들을 이해할 필요가 있는 건가요?”라는 질문을 던지며, 모두를 생각에 빠지게 만들었다. 

여기에 이수정 교수는 실제 범죄자들을 만나 느낀 점들을 분석, 어린 시절 교육이 범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찾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외에도 이수정 교수는 사상 최악의 범죄로 불리는 ‘조두순 사건’과 ‘조두순 출소’에 대한 현실적 대안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KBS 2TV ‘대화의 희열2’ 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