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탈출’ 시즌2, 17일 첫 방송돼 시즌2 달라진 점은? “중도탈락자 발생 가능 있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3.17 13: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대탈출’ 시즌2 무엇이 달라졌을까.

tvN ‘대탈출2’가 지난 시즌과의 차별화 포인트를 공개해 새 시즌을 고대하던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tvN ‘대탈출2’는 반전을 거듭하는 드라마틱한 전개와 기상천외한 트릭으로 업그레이드된 초대형 밀실, 그리고 보다 단단해진 팀워크를 통해 ‘프로 탈출러’로 레벨업한 밀실 어드벤처. 

‘더지니어스’, ‘소사이어티게임’ 등 뇌섹 예능의 전성기를 이끈 정종연PD와 지난 시즌 밀실 탈출의 짜릿함을 안겼던 멤버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블락비)가 더 강력해진 재미를 장착해 17일(오늘) 오후10시40분 시즌 2로 돌아온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이번 시즌의 차별화 포인트를 확연히 보여주고 있다. 

강호동-신동 /
강호동-신동 / tvN ‘대탈출2’ 티저 영상 캡처

영상 초반 정종연PD는 첫 촬영 전 사전 모임을 통해 “탈출에 실패할 수도 있다”고 해 출연진들에게 긴장감을 안겼다. 

이어, “죽거나 실종되거나 사라지거나 (할 수도 있다)”라고 말해 중도 탈락자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tvN ‘대탈출2’ 방송캡처
tvN ‘대탈출2’ 방송캡처

이어, 업그레이드 된 제작진의 노하우에 비해 6명의 탈출러들은 여전한 허당미를 보여주고 있어 웃음을 안긴다. 

하지만 기상천외한 팀플레이로 기지를 발휘하고 탈출에 실패하거나 중도 탈락될 위기로부터 탈출에 사활을 건 멤버들의 모습이 비춰지며 확연히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보장하고 있다.

이에 강호동은 제작진 인터뷰를 통해 “예능임에도 불구하고 죽을 수 있겠구나 하는 압박감이 들었다. (위기에 닥치자) 다들 자기만 생각하는구나 싶었다, 하는 생각까지 했다. 이런 예능을 안해봐서 그런지 내가 저 문을 통과하지 못하면 어떡하지 생각하고 전력질주했다”라고 밝혀 탈출의 긴박했던 상황을 그대로 전하기도.

한편 ‘대탈출’은 새 시즌 론칭을 기념해 ‘제 7의 멤버’ 자격을 증명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17일 첫 방송되는 본방사수 테스트를 거쳐서 각 단계별 테스트를 통과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이 제공된다.

tvN 밀실 어드벤처 ‘대탈출2’는 17일 오후 10시 40분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