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차태현, 내기골프 논란에 예명 라준모까지 관심…’본명 아냐’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3.16 23: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차태현이 내기골프 논란으로 화두에 오른 가운데 예명인 라준모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현재 포털사이트에서 차태현의 이름을 검색하면 라준모라는 예명이 함께 뜬다.

이는 KBS2 ‘프로듀사’ 출연 당시 차태현의 극중 이름이다.

차태현은 이후 KBS2 ‘최고의 한방’에 연출로 참여하며 라준모라는 예명을 쓰게 됐다.

용감한 홍차 차태현 / 서울, 최규석 기자
차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고의 한방’에 이광재 역으로 출연한 차태현. 

이에 당시 ‘최고의 한방’ 측은 배우 차태현과 연출자 차태현을 분리하기 위해 연출자 차태현을 라준모 PD라고 불렀다.

한편 16일 오후 KBS ‘9시 뉴스’에서는 ‘1박2일’의 일부 출연진들이 카카오톡 채팅방에 내기 골프로 딴 돈을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KBS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정준영의 휴대폰 카카오톡 대화방들 가운데는 ‘1박2일’ 출연진들로 이루어진 대화방이 있다.

그런데 이 방에서 일부 출연진들이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며 이를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16년 7월 1일, 차태현은 해당 채팅방에서 5만원 권 수십 장의 사진을 올리고는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다.

이어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며 문제가 될 수 있는 행위임을 아는 듯한 말을 남겼다.

이로부터 18일 뒤 차태현은 또다시 돈다발 사진과 함께 자신은 225만 원, 김준호는 260만 원을 땄다고 밝혔다.

내기 골프를 친 곳은 태국으로 추정된다.

또한 이 대화 말고도 상습적으로 내기 골프를 해왔음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들이 곳곳에 등장한다.

이 대화방에는 당시 담당 PD도 있었다. 하지만 출연진들의 내기 골프를 말리거나 충고도 하지 않은 채 묵인했다.

담당 PD는 현재 KBS를 떠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