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박2일’ 차태현-김준호,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 정황 포착 “신고하면 쇠고랑”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3.16 22: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1박2일’ 출연진들로 이루어진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내기 골프 정황이 포착됐다.

16일 오후 KBS ‘9시 뉴스’에서는 ‘1박2일’의 일부 출연진들이 카카오톡 채팅방에 내기 골프로 딴 돈을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KBS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정준영의 휴대폰 카카오톡 대화방들 가운데는 ‘1박2일’ 출연진들로 이루어진 대화방이 있다.

그런데 이 방에서 일부 출연진들이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며 이를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16년 7월 1일, 차태현은 해당 채팅방에서 5만원 권 수십 장의 사진을 올리고는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다.

이어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며 문제가 될 수 있는 행위임을 아는 듯한 말을 남겼다.

이로부터 18일 뒤 차태현은 또다시 돈다발 사진과 함께 자신은 225만 원, 김준호는 260만 원을 땄다고 밝혔다.

내기 골프를 친 곳은 태국으로 추정된다.

KBS ‘9시 뉴스’ 방송 캡처
KBS ‘9시 뉴스’ 방송 캡처

또한 이 대화 말고도 상습적으로 내기 골프를 해왔음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들이 곳곳에 등장한다.

이 대화방에는 당시 담당 PD도 있었다. 하지만 출연진들의 내기 골프를 말리거나 충고도 하지 않은 채 묵인했다.

담당 PD는 현재 KBS를 떠난 상태다.

특히 김준호의 경우 지난 2009년 해외 원정 도박으로 논란이 돼 한동안 방송을 중단한 바 있다.

KBS ‘9시 뉴스’ 측은 “차태현과 김준호는 수차례 연락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알렸다.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내기 골프도 금액이 크고, 상습적일 경우 도박죄로 처벌될 수 있다.

불법 영상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이 대화방에 때때로 성희롱적인 발언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 이후 ‘1박2일’ 측은 복수 매체에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17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차태현, 김준호 소속사 측 역시 복수 매체에 “상황을 확인 중이다.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은 정준영 파문으로 인해 무기한으로 결방된다.

15일 KBS는 입장문을 통해 “KBS는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는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 데 이어, 당분간 ‘1박2일’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