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살인누명 벗고…이장우는 유이와 재결합 원하지만 차화연 반대하고 유이는 ‘진경 임신 사실 알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6 20: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최수종이 살인 누명을 벗게 되고 이장우가 유이와 다시 합치려 했지만 차화연과 최수종이 반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대륙(이장우)의 노력으로 영달(이영석)이 살인자이고 수일(최수종)에게 누명을 씌웠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됐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영달(이영석)은 경찰서에서 자수를 하고 도란(유이)은 수일(최수종)이 떠나려고 하는 버스를 찾고 수일에게 누명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수일(최수종)은 도란(유이)과 함께 경찰서로 달려왔고 영달(이영석)은 수일(최수종)에게 무릎을 꿇고 눈물의 사과를 했다.
 
하지만 도란(유이)은 지난 시간 동안 고통 받은 아버지 수일(최수종)이 안타까웠고 수일(최수종)도 살인자의 딸로 수모를 당한 딸 도란이 안쓰러웠다.
 
한편, 홍실(이혜숙)은 수일(최수종)이 살인자의 누명을 벗자 기뻐하며 홍주(진경)를 찾았다.
 
다야(윤진이)는 홍실(이혜숙)에게 “왜 이모를 찾냐? 두 사람 이혼한 거 아니였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홍실(이혜숙)은 다야에게 “그런 이유가 있다. 사실 홍주가 임신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래(박성훈)와 홍실(이혜숙)은 다야(윤진이)와 함께 수일에게 사과 인사를 하게 됐고 수일(최수종)은 “이 일의 시작은 저 때문이기 때문에 제가 잘못 한 것은 맞다”라고 답했다.
 
수일(최수종)은 홍주(진경)를 만나서 감격의 포옹을 하며 “그 동안 미안했다”라고 말했고 홍주(진경)는 “우리 오빠 죽이지 않아서 감사하고 아이 갖게 해줘서 감사하다. 모든게 감사하다. 우리 이제 헤어지지 않아도 되는 거죠?”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양자(임예진)는 수일(최수종)을 찾아가서 “도란(유이)의 호적을 수일에게 옮겨서 이제 라도 진짜 딸을 찾으라”고 말했다.
 
이어 홍주(진경)를 보고 “얼굴이 많이 안 좋아진 것 같은데 그 동안 도란이 아빠 때문에 힘들었냐”고 물었고 홍주(진경)와 수일(최수종)은 의미 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대륙(이장우)은 가족들에게 “수일(최수종)이 누명을 벗었으니 도란(유이)과 재결합 하겠다”고 말했다.  
   
은영(차화연)은 수일(최수종)을 찾아와서 누명을 벗은 것은 좋은데 “도란이는 우리 대륙이와 애초부터 어울리는 짝이 아니었냐. 그리고 우리 대륙이 만나는 사람 있다. JS그룹 딸이다. 도란이 때문에 방해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수일(최수종)은 도란(유이)에게 은영 다녀왔다는 사실을 말하며 시댁에서 당하던 수모를 걱정하며 재결합을 반대했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수일(최수종)은 대륙(이장우)을 만나서 “자네는 자네 수준에 맞는 사람 만나서 잘 살게. 그게 서로를 위해서 할 수 있는 길이다. 도란이 잘 살 수 있게 자네가 정리 해달라”고 말하고 자리를 떠났다.
 
수일은 태풍(송원석)에게 “너 우리 도란이 좋아하지? 병원에서 네가 도란이에게 말하는 거 들었다”라고 말했고 태풍은 "그럼 제가 도란씨 좋아해도 되겠냐?”라고 물었다.
 

도란(유이)는 대륙(이장우)에게 “저 정말 대륙씨 잊을테니까 대륙씨도 걸맞는 사람 만나”라고 말했고 대륙은 “날 정리 할 수 있냐. 나를 잊고 살 수 있냐”에 도란은 “네”라고 답했다. 

또 대륙(이장우)은 소영(고나은)을 만나서 “이제 그만 만나자”라고 하면서 “소영씨도 알지 않냐. 나 이혼한 와이프 아직도 좋아하는거. 내 뜻을 전했으니 그런 줄 알아”라고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났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