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이 조명한 시민단체 대표, 협박+업무방해+성폭행 혐의로 구속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3.16 08: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매매 근절 활동을 내세우면서 유흥업소 업주들을 상대로 불법 영업을 신고하겠다고 협박하고 자신들 단체에 가입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시민단체 대표가 구속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오산경찰서는 여성 및 청소년의 성매매 반대를 표방해온 시민단체 대표 A(38) 씨를 강요, 협박, 업무방해, 성폭행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 씨는 자신이 만든 시민단체 직원들과 함께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오산과 화성, 수원 일대 유흥업소 업주 10여명에게 "우리 단체에 가입하지 않으면 성매매방지법이든 소방시설법이든 엮어서 문을 닫게 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 씨 등은 자신들의 말을 따르지 않은 업주들에게는 이른바 '자폭신고', '콜 폭탄' 등의 수법으로 영업을 하지 못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폭신고는 유흥업소를 방문해 유흥을 즐기고선 불법행위를 신고하는 것이고, 콜 폭탄은 수분 단위로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영업을 방해하는 행태이다.
 
피해자 가운데 일부는 불법행위를 하지 않는 합법적인 유흥업소를 운영했음에도 A 씨 등으로부터 갖은 명목으로 협박을 당해 영업을 못 하는 지경에 이르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단체의 말을 따른 업주들은 결과적으로 경쟁업소들이 사라져 큰 이득을 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이밖에도 알고 지내던 여성에게 마약 성분이 든 음료를 건넨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와 이 단체의 이 같은 범죄혐의는 최근 SBS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를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A 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몇 번 신청했었지만 발부되지 않았었는데 이번에 보강 수사를 통해 일부 내용을 보완해 발부받았다”며 “A 씨가 업주들을 자신의 단체에 끌어들여 이권을 챙기지 않았는지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