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난스런 키스’ 왕대륙, 카리스마 넘치는 셀카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3.16 04: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장난스런 키스’ 왕대륙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5일 왕대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왕대륙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그럼에도 잘생긴 그의 모습에 시선이 집중됐다.

이에 네티즌들은 “응원해요”, “훈훈합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왕대륙은 1991년 5월 29일생으로 올해 나이 29세이다.

그는 2008년 대만 GTV 드라마 ‘벽력MIT’으로 데뷔했다.

왕대륙 인스타그램
왕대륙 인스타그램

왕대륙은 영화 ‘나의 소녀시대’로 한국에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나의 소녀시대’는 지난 2016년 5월 11일 개봉한 영화며 멜로/로맨스 장르다.

그가 출연하게 될 영화 ‘장난스런 키스’는 27일 개봉 될 예정이며 총 122분 대만 12세 관람가다.

감독은 프랭키 첸이며 출여으로는 왕대륙, 임윤이 있다.

그의 파트너 임윤은 중국의 영화배우이며 1996년 4월 16일생으로 올해 나이 24세이다.

임윤은 ‘서유복요편’, ’징기스칸’, ‘만약 왕자가 잠든다면’등에 출연 한 바 있다.

임윤은 아직 한국에서 많이 알려진 편은 아니지만 이번 영화 ‘장난스런 키스’로 많이 알려질듯 하다.

왕대륙은 ‘나의 소녀시대’, ‘청춘로드’, ’28세 미성년’ 등에 출연 한 바 있다.

그는 최근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강력히 부인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