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징어가 영어로 뭐야?”…전현무 공백이 가져온 대환장파티 ‘아무말대잔치’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3.16 0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세얼간이가 뭉쳤다. 

해외 스케줄 소화 중인 헨리를 대신한 NEW 얼간이 성훈도 함께한 MBC 관찰 예능.

15일 방송된 MBC 예능 방송에서 오징어를 영어로 말하지 못한 무지개 회원들에게 발생한 일은 수영을 마치고 객실로 돌아온 세 사람은 잠들기 전 간단하게 술을 마시려고 룸서비스를 주문하려고 했다.

각자 주류를 고른 가운데 안주로 마른 오징어를 먹고 싶다는 기안84의 말이 사건의 화두였다.

룸서비스 주문을 영어로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시언이 당당하게 “드라이 트라이앵글”이라고 외치자 기안84는 “트라이앵글이 오징어예요?”라고 물었다. 

이시언은 “트라이앵글 맞을 걸?”이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스퀘어 아니에요? 엠씨 스퀘어인가”라고 대환장파티 그들만의 아무말대잔치가 시작됐다.

이 때 전현무가 있으면 세상 해맑은 웃음을 지은 채 무지개 멤버들 한 명 한 명에게 묻고나서 본인이 영어로 자연스럽게 말해줬을 상황.

이에 회원들이 “그냥 넘어가”라고 말했다.

박나래 / MBC 예능 방송캡처
박나래 / MBC 예능 방송캡처

하지만 이때 재치있게 박나래는 “정답은 시청자 여러분이 알려줄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지개 회원들이 애타게 찾은 오징어는 영어로 바로 ‘스퀴드’(Squid)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