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탄희, ‘거리의 만찬’ 출연… 아내 오지원 변호사와 고민 거듭 끝에 판사 세월 접었던 배경은…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15 2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5일 ‘거리의 만찬’에서는 사법농단을 전 세상에 알린 이탄희 전 판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탄희 전 판사의 부인 오지원 공익변호사도 출연했다. 오 변호사는 세월호 특조위에서 몸담으면서 눈길을 끌었다. 현재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있다.

이 전 판사는 11년의 판사 생활을 접고 지난 2월 퇴직해 현재는 시민으로서 어떻게 생활할지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 전 판사는 사실 2017년 2월에도 사직서를 이미 한 번 낸 적이 있다고 한다.

당시 법원행정처 중심으로 벌어진 사건들에 대해 받아들이지 못해 근무 거부 의미로 사직서를 제출했던 것이다.

법원행정처는 대법원장을 보좌하는 대법원의 소속기관 법원에 관한 인사, 예산, 제도연구 등 사법행정을 관장한다.

쉽게 말해서 전체적인 비서 업무를 하는데 대법원장 권한 행사를 보좌한다. 대법원장 입장에서는 확실한 자기 사람을 심어 놓을 필요가 있는 것이다.

법원행정처장은 대법원장 후보 1순위고 차장은 대법관 1순위다. 법원행정처 출신들은 고등법원 부장판사 승진의 길을 걷게 되므로 출세가도를 달릴 수 있는 자리다.

KBS1 ‘거리의 만찬’ 방송 캡처
KBS1 ‘거리의 만찬’ 방송 캡처
KBS1 ‘거리의 만찬’ 방송 캡처
KBS1 ‘거리의 만찬’ 방송 캡처

그런 길을 거부한 이 전 판사의 부인 오 판사는 쉽게 받아들이지 못 했다고 한다.

부당한 지시와 뒷조사 파일을 들었다는 이 전 판사의 말에 물적 증거가 없으니 일단 들어가서 문건이라도 하나 빼 오라고 말했다고 한다.

아내의 이런 말에 이 전 판사는 많은 고민을 했는데 증거 명분으로 들어가서 어떻게든 일하면 다시 나올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오 판사는 남편의 고민이 자기 생각보다 훨씬 깊다고 판단했고 농촌 가서 살자고 농담으로 답해 김지윤 박사, 개그맨 박미선, 가수 김윤아에게 큰 웃음을 줬다.

이 전 판사는 아내와 함께 며칠 동안 고민을 거듭한 끝에 여기서 끊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자신과 법원행정처를 중심으로 한 사법부, 둘 중에 누가 이상한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자신은 아니었던 것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