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뉴스룸’ 정준영, ‘황금폰’ 제출받아 추가범행 여부 조사에 ‘승리는 입영 연기 밤샘조사’…‘뉴질랜드 총기난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5 20: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뉴스룸’에서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와 성관계 동영상 유포 논란에 흽싸인 정준영이 조사를 받고 '뉴질랜드 총기 난사'에 대한 보도를 했다.
 
15일 방송된 jtbc‘뉴스룸’에서는 성접대 의혹의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에 흽싸인 가수 정준영(30)이 각각 16시간, 21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15일 귀가했다고 전했다.

 

jtbc‘뉴스룸’방송캡처
jtbc‘뉴스룸’방송캡처

 
전날 오전 10시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정씨는 이날 오전 7시 7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조사에서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고, 황금폰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ㄴ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씨는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과 경찰 유착 의혹 사실 여부에는 답을 피했다.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안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조사를 마치고 나온 승리는 취재진에게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승리는 버닝썬 실소유주와 공개된 카톡 내용이 조작되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또 뉴질랜드 남섬의 가장 큰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시의 이슬람 사원(모스크)에서 백인 우월주의자 소행으로 보이는 최악의 총기 난사 서건이 발생해 최소 40면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는 보도를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전했다.
 
jtbc‘뉴스룸’은 매일 밤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