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용왕님 보우하사’ 재희, 기억 찾고 이소연에게 “보고 싶었어”…조안-민찬기-박정학에게 “마지막 손님 있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5 19: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재희가 기억을 찾고 이소연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지나(조안)는 열마(김도혜)가 친구들의 놀림거리가 된 것을 보고 속상해했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덕희(금보라)는 그런 지나(조안)을 보고 “정무심이 딸이 친 딸인지 아닌지 물어봤잖아. 대체 무슨 일이야?”라며 사실을 말하라고 했다.
 
지나(조안)가 답답을 못하자 덕희는 “지나 너 설마. 어린애한테 해코지 할거면 그럼 안돼”라고 말했고 조안은 엄마라고 소리를 질렀다.
 
한편, 기억을 되찾은 풍도(재희)는 자신을 걱정하는 청이(이소연)를 껴안으며 “많이 보고 싶었어. 너는 괜찮냐?”라고 고백했다. 
 
무심(윤복인)은 헌정(하은진)에게 열매(김도혜)의 보육원 서류 일부가 사라지고 방송국에서 이상한 아줌마를 만났다는 말을 듣고 불안해했다.
 
이어 무심은 “혹시 열매 엄마라도 나타난 것 아닌지 걱정이다. 그런 경우도 있다고 하던데”라고 말했다. 
 
청이(이소연)은 방송국 직원에게 열매(김도혜)가 사라졌다가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 이상하게 생각했다.
 
청이는 집으로 와서 자신의 앞으로 주보그룹에서 판매되는 옷이 잔뜩 도착한 것을 알게됐다.
  
청이는 무심(윤복인)을 찾아서 “열매가 없어져서 방송 못했다면서요?”라고 확인을 하며 이상하게 생각했다. 
 
덕희(금보라)는 청이에게 “너 주보그룹에 들어 간 것이 아니라 술집에 취직했냐?”라고 했고 청이(이소연)는 “이 옷을 돌려 보내야겠다”라고 말했다.
 
그때 영인(오미연)이 집으로 들어왔고 “옷 보내지 말고 주보그룹에서 회장 비서에게 보낸 품위유지 의상이니 입어”라고 말했다.
 
재란(임지은)과 귀녀(이슬아)는 덕희(금보라)를 찾아서 귀녀의 신수운세를 보았고 영인(오미연)은 둘을 보자 몸을 숨겼다. 
 
풍도(재희)는 기억을 되찾고 피아노 앞에 앉아 계속 연주를 했다.
 
이를 본 귀녀(이슬아)와 재란(임지은)은 전처럼 말이 없어진 풍도를 답답해했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한편,풍도(재희)는 필두(박정학)에게 식사를 제안했고 지나(조안)과 라이언(민찬기) 그리고 청이(이소연)를 초대했다.
 
(재희)의 비서 라이언(민찬기)는  지나(조안)가 “입조심 하라”는 경고에  저번에 풍도 형 어머니 유품은 어떻게 된 거예요? 풍도 형이 왜 내 멱살까지 쥐냐고요”라며 억울해했다.
 
라이언(민찬기)은 답이 없는 지나에게 “무당 아주머니랑 여지나 씨 두사람, 혹시?”라며 두 사람 관계를 의심했다.
 
청이(이소연)은 재희가 자신에게 너 라고 한 것을 기억하고 “왜 갑자기 너라니 뭐지?”라고 생각했다.
 

또 풍도(재희)는 초대한 사람들이 모두 모이자 “마지막 손님이 있다”라고 했고 초인종 소리가 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