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마마무(MAMAMOO),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화려한 피날레…역시 ‘믿듣맘무’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16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지난 14일 무브홀에서 마마무(MAMAMOO)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White Wind’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번 앨범 ‘White Wind’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이다. 휘인의 상징컬러인 화이트와 각 멤버의 상징인 꽃, 별, 태양에 이은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는 김건모의 ‘쩡거’ 속 가사와 멜로디를 모티브로 작곡해 지나간 일에 연연하지 않고 신나게 즐기고 있는 마마무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컴백으로 돌아온 솔라는 “이번에 하면서 이런 저런 일도 많았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는게 아쉽기도 하다. 곧 나온다. 굉장히 떨리기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앨범 제목인 ‘White Wind’의 뜻을 묻자 휘인은 “이번 프로젝트를 하면서 각 멤버들의 상징과 컬러를 녹여냈다. 제가 마지막 주인공인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이트의 의미가) 끝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흰 바탕에 많은 것을 ‘칠해나자’, ‘만들어가자’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피날레 장식인 이번 ‘화이트윈드(White Wind)’. 문별은 “1년동안 준비해온 프로젝트라 힘들기도 해지만 정이 간다. 열심히 계절마다 음악도 들려드렸고 그때의 추억도 있다”며 “계절이라는게 한 계절이 끝나도 돌아온다. ‘화이트윈드(White Wind)’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계절들을 담고 싶은 마음이 있다. 이번 수록곡에 아웃트로 4season이라는 곡이 있는데 저희의 마음을 담았다. 꼭 한번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마치는 소감에 대해 솔라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했을때 기대감이 컸다. 중반 정도 되니까 힘들어졌다. 활동이 끝나자마자 다음곡을 준비하고 그랬다. 힘들었는데 막상 마지막 앨범이 되니까 시원섭섭한 느낌이 든다. 한편으로는 아쉬운 느낌이다. 프로젝트 하면서 팬들도 많이 만나고 노래를 자주 들려드릴 수 있었는데 이 프로젝트가 끝난다는게 아쉽다”

기존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에 비해 밝은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이번 앨범에 대해 화사는 “앞선 시리즈에서 마마무의 유쾌한 이미지를 벗어나서 딥한 모습을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마마무 답기 ‘유쾌하게 놀아보자’라는 느낌으로 충실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매 앨범마다 주인공인 멤버의 솔로곡이 들어갔던 것과 관련해 휘인은 “앨범에 총 일곱개의 수록곡이 담겨있다. 저의 자작곡 ‘25’도 수록됐다”고 답했다.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와 ‘쟤가 걔야’ 무대를 마친 마마무 문별은 “처음으로 시도한 안무라 죽을 거같다”고 웃음지었다. 이번곡에 킬링파트를 묻자 그는 “제 랩파트를 꼽고 싶다. 제 가사중에 ‘nine slash six, six nineteen’이라는 가사가 있다. 뒤집으면 저희 데뷔일이 된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을 첫 공개한 소감을 묻자 휘인은 “이번 앨범중에 나름 칼군무를 보여줬다. 제목처럼 안무처럼 내적댄스를 유발할 수 있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고베베’의 의미를 묻자 솔라는 “신조어같은거다. ‘다같이 놀자, 같이 놀자’는 느낌의 곡이다. 이 곡을 보면 뮤직비디오에서도 그렇고 뭔가 포인트가 있다. 손가락을 올리는 등의 포인트가 있다. 듣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도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건모의 ‘짱가’를 인용한 것과 관련해 문별은 “고고베베는 ‘짱가’ 속 지지배배에서 모티브를 받아서 대표님이 직접 만드신 신조어다. 더 멋지게 소화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웃음 지었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찍으며 있었던 촬영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물었다. 휘인은 “멤버들 없이 춤을 추는 씬을 처음 찍었다. 제 씬에서 초등학생 친구들이 나와 도와줬다. 근데 대기를 할 때부터 굉장히 열정적으로 연습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내가 못 할까봐) 굉장히 긴장이 됐다. 같이 즐겁게 촬영을 해서 재밌던 촬영이었다”고 웃음 지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꽃샘추위가 시작된 봄에 컴백하게 된 마마무. 이번 앨범 ‘White Wind’의 제목과 라틴풍의 노래와 관련해 괴리감이 있지 않은지 물었다.

이에 휘인은 “약간 시기가 늦어진 감이 있다. 하지만 앨범 자체의 곡들이 4계절의 감성을 담아내고 있어서 너무 이상하게 느끼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솔라는 “‘화이트윈드’라는 이름은 원래 정해져있었다.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팬분들도 굉장히 진지하고 깊이있는 노래의 마마무도 좋지만 예전의 ‘음오아예’처럼 유쾌하게 놀았던 곡이 듣고 싶다는 말이 있었다. 그래서 회사에서 ‘모든걸 박살낸다는 기분으로 해보자’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이번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이 어떻게 사람들에게 기억됐으면 좋을지 묻자 솔라는 “살면서 슬플 때도 있고 기쁠 때도 있다. 들었을 때 기분이 좋아지는 노래. 내적댄스가 나올 수 있는 그런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마마무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White Wind’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한 후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며 ‘믿듣맘무’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