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경완♥장윤정, 둘째 딸 하영 사진 공개…“인형 아닙니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3.15 13: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도경완, 장윤정 부부가 둘째 딸의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끈다.

최근 도경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아무리 눈을 씻고 찾아봐도 도저히 못찾겠다....#이중에사람있어요 #인형다섯개아니구요 #작가님고생많으셨어요 #베이비파스텔 #백일촬영 #장윤정신곡 #엄마앨범자켓보다너가더예쁘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딸 하영 양은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귀여운 외모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어느덧 훌쩍 커버린 모습에 더욱 눈길이 간다.

이에 네티즌들은 “어머나 정말 윤정언니 딸 맞네요 도 아나운서님과 윤정언니 반반 댦은거 같아요 넘 이쁘네요”, “애들백일촬영은 다 곰돌이컨셉ㅋ”, “진짜 대박 어쩜 이리 예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도경완 인스타그램
도경완 인스타그램

도경완은 2008년 KBS 35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으며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다.

현재는 KBS2 ‘생생정보’와 ‘노래가 좋아’를 진행 중이다.

이어 장윤정은 1999년 제20회 강변가요제 대상으로 데뷔했으며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다.

그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트로트 가수이며 2004년 발표한 곡 ‘어머나’가 대히트를 치게 된다.

이후 행사의 여왕이라 불리며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장윤정은 최근 4년 만에 발매한 정규 앨범을 발표했으며 오늘 12일 공개된다.

한편,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는 지난해 둘째 딸을 출산했다는 소식을 알려 많은 네티즌들의 축하를 받았다.

두 사람은 2013년 7월에 결혼식을 올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