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복자들’ 테이, 대식가다운 라면 먹방 “햄버거집 하며 20KG 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15 13: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공복자들’ 테이가 대식가 다운 라면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공복자들’에서 테이는 다른 공복자들과 180도 다른 스케일의 공복 전 만찬을 공개했다.

테이는 원래 남들보다 많이 먹는 식습관과 요식업에 들어서며 찐 20kg를 감량하지 못해 몸이 아파오기 시작했다며 공복 도전 이유를 밝혔다. 

또한 그는 과거 날렵했던 모습과 달라진 풍채와 남다른 먹포스로 대식가 집안의 실체를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MBC ‘공복자들’ 제공

먼저 그는 공복 전 논스톱 만찬을 즐기며 남다른 대식가의 위장 스케일을 뽐냈다.

테이는 각기 다른 음식 5가지를 금세 해치워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집에 도착한 테이는 “입맛이 없어..”라며 의미 없는 입버릇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밥을 안 먹었다는 친동생의 말에 행복한 미소와 함께 라면 10봉을 준비해 방금 전 했던 말과 언행 불일치 현장을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 속 테이가 라면을 끓이며 현란한 젓가락질을 하는 모습이 담겨 시선을 끈다. 

그는 라면 10봉을 향한 열정적인 눈빛과 현란한 젓가락질을 선보여 ‘먹아티스트’라는 별칭을 얻었다.

김준현과 테이는 대식가의 식습관과 뚱뚱한 사람들의 옷 사이즈 애환에 공감했다.

뿐만 아니라 테이가 살이 찌면 맞는 옷이 없어 난감해 하자 김준현은 “딸깍 넘어오면 다른 세계가 있다”며 옷 가게까지 추천해 웃음을 선사했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 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찾아줄 리얼 관찰 예능 프로그램.

테이가  운영하는 수제버거집 ‘테이스티버거’는 서울 마포구 독막로 67-1에 위치해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