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치미’ 한기범 아내 안미애, “과거 큰 아들 틱장애 고쳐주려 정말 노력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15 11: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한기범 아내(부인) 안미애가 이혼을 생각해본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안미애는 내 집이 없어서 이혼까지 생각했다며 입을 열었다. 

MBN ‘동치미’ 방송캡쳐

안미애는 “집을 다 날리고 월세로 갔을 때 우리나라 법을 원망한 적이 있다. 왜냐하면 이혼을 해야 이익이 된다”며 막막한 현실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래서 위장이혼을 생각했었다. 한기범에게 서류상으로 이혼하자고 했었다”라며 그는 이혼 후 일하면서 주택 지원 대상자가 될 생각이었다. 

하지만 남편 한기범은 죽어도 못한다며 “내가 굶지는 않게 할 테니 헤어지지 말자”라고 했다고 전했다. 

안미애는 “근데 이 말을 쥐뿔도 안지키면서 말만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가정형편이 기울자 아이들에게도 문제가 생겼었다며 그는 어렵게 얘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큰 아이가 틱장애가 온 것을 알게 된 후 안미애는 병원을 가서 약도 처방받고 심리적 안정을 주려고 노력했다. 

그는 “제가 병이 걸렸었다. 퇴근 시간만 되면 찾아오는 심리적 불안 증세. 안정감 때문에..큰 아이의 틱장애를 고쳐주려고 정말 많이 노력했다”라며 북받쳐오르는 눈물을 참아냈다.

안미애는 “약을 받아서 벽장안에 넣고 큰 아이와 약속했다. 네가 불안하면 저 약을 언제든지 먹을 수 있어 그러니까 불안해하지마. 엄마 아빠는 항상 집에 돌아올거야”라고 말했다. 

그 후 다행히 6개월만에 조금씩 나아지기 시작하더니 심리적 안정을 찾으며 틱장애를 완치됐다고 밝혔다. 

안미애는 “큰 아이와의 추억이 많다. 큰아이가 엄마가 일찍 나가면 동생을 유치원에 데려다주고 그랬다. 지금도 많이 의지한다”라며 자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기범은 1964년생으로 올해 나이 54세이며 아내(부인) 안미애는 51세다. 

한기범과 안미애는 1990년에 결혼식을 올려 슬하에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MBN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