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연수, 남편 일라이 사업 반대 이유? “아이돌이 돈 잘 버는 줄 아는데…”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3.15 11: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지연수와 남편 일라이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일상에 시선이 모였다.

과거 지연수는 자신의 SNS에 “#사랑하는우리민수 #지금처럼 #건강하고 #행복하자 #엄마아빠가 #늘지켜줄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연수는 카메라를 향해 웃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그의 상큼한 분위기가 네티즌의 눈길을 끌었다.

지연수 SNS
지연수 SNS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예쁘다”, “방송 잘보고있어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라이와 지연수는 지난 2015년에 결혼식을 올려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지연수는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이며 지연수 남편 일라이는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29세이다.

지연수의 직업은 방송연예인이며 과거 레이싱모델을 했던 이력이 있다. 

그는 지난 3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남편 일라이에게 “컨테이너에 살아도 행복하니까 제발 사업한다고 나서지만 말라고 일침을 놓았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에서 아이돌이 돈을 잘 버는 줄 아는데 아이돌은 100%명예직이다, 남편도 조금만 돈이 생기면 사업을하고 싶어하더라”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지연수는 “보통 남편이 어리면 시댁도 젊은 편, 내가 시댁의 경제사정을 모르는데 도와달라고 부탁하는건 말이 안 된다, 그래서 우리는 아예 처음부터 기대를 하지않았다, 그리고 그냥 우리 둘이 잘 살면된다”라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이에 금보라가 “연하남편이 좋냐, 집이 좋냐”라고 물어보고 지연수는 즉각 “집이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지연수가 출연한 MBN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