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미스트롯’, 예비 걸그룹부터 직캠 여신까지 …‘본선 기대감↑’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3.15 10: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미스트롯’이 더욱 더 강렬해진 무대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는 3개 국어가 가능한 제물포여중 2학년 송별이 양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평균 99.6으로 전교 1등을 했다”고 말해 다른 고등부 출연자들의 질투를 샀다. 노래의 시작과 동시에 음악을 즐기며 구성진 가락을 뽐낸 송별이양은 올하트로 즉시 합격했다. 알고 보니 그는 9살 때 ‘소문내지 마세요’라는 세미 트로트로 데뷔해 11개의 트로트 앨범을 낸 배테랑이었던 것. 송별이 양은 합격하자마자 “떨어질 줄 알았다. 주현미씨 흉내 낸다는 소리를 들을까 봐 무서웠다”고 눈물을 흘려 고등부 출연자를 비롯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10년 차 트로트가수 미스터 팡의 딸인 방서현 양이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그는 아버지의 노래인 ‘뜨거운 사랑’의 무대를 치명적인 안무와 함께 파워풀하게 소화해 내 9개 하트로 예비합격했다. 장윤정은 “음정이 흔들렸다. 합격하면 노래연습을 많이 해야 될 것 같다”고 조언을 건넸다.

TV조선 ‘미스트롯’
TV조선 ‘미스트롯’

이어 무대에 선 박민이 양은 뛰어난 미모로 ‘고등부 여신’ 타이틀을 얻었다. 올해 걸그룹 데뷔를 앞두고 있다는 그는 잦은 음이탈으로 아쉬움을 모았지만, 이내 뛰어난 무대 매너를 보여줘 “스타성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으며 7개의 하트를 받아 예비합격했다.

고등부 마지막 도전자로는 강혜민 양이 등장했다. 그는 부모님이 헤어지고 어렸때 부터 키워주신 할머니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라는 ‘회룡포’ 무대를 준비했다. 15세 답지 않은 중후한 목소리가 매력적인 강혜민 양은 12개 올하트를 받으며 마스터들의 마음을 울렸다. 남우현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이 중요하다. 목소리에 제 마음이 흔들려서 누르게 됐다. 앞으로도 용기 내서 음악하는 걸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윤정은 그에게 “발음이 잘 들리지 않았다. 다음 무대에는 그 부분을 신경 써서 연습을 했으면 좋겠다”고 애정 담긴 조언을 건넸다.

이어서 충남 홍성에서 라운지 카페를 하고 있는 공소원 씨가 섹시한 분위기로 무대를 압도하며 ‘직장부A’ 무대를 열었다. 그는 신지를 제외한 아쉬운 11개 하트를 기록했다.

TV조선 ‘미스트롯’
TV조선 ‘미스트롯’

개그우먼으로 알려진 김나희는 장윤정의 ‘첫사랑’으로 직속 선배 박명수를 제외한 마스터들에게 하트를 받으며 11개의 하트를 받았다. 그는 ‘첫사랑’ 선곡 이유로 “제일 좋아하는 노래다. 짝사랑을 떠올리면서 이 노래를 많이 불렀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제 2의 홍진영’을 꿈꾸는 자칭 홍진영 닮음꼴 남희정 씨는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넘치는 끼를 보여줬다. 그는 음정과 박자를 무시한 생목 라이브를 선보여 마스터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내 통통 튀는 매력으로 마스터들을 사로잡았지만 하트 3개로 최초로 즉시 탈락해 안타까움을 모았다. 이어 발표된 추가 합격자로는 김나희와 공소원씨가 뽑혔다.

더욱더 치열해진 ‘현역부A’ 무대는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더해줬다. 전라도를 재패한 송가인 씨는 ‘한 많은 대동강’을 선곡해 CD를 방불하게 하는 소름 돋는 무대를 선보였다. 완벽한 정통 트로트를 보여준 그는 올 하트를 받으며 합격해 전라도 탑클라스로서의 위엄을 뽐냈다.

TV조선 ‘미스트롯’
TV조선 ‘미스트롯’

이 날은 직캠 수 약 30만회를 기록한 ‘직캠 여신’ 강자민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서울 대전 대구 부산’을 선곡 한 그는 촬영지인 ‘일산’을 가사에 넣는 센스를 선보였다. 모두를 매료시킨 강자민은 박명수라는 벽에 부딪혀 11하트를 받아 아쉬움을 낳았다.

의자를 들고 나와 눈길을 끈 뮤지컬 배우 출신 장서영 씨는 ‘그 겨울의 찻집’으로 풍부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올 하트를 기록했다. 올하트를 받은 장서영 씨는 울면서 그 자리에 주저앉으며 기쁨을 표현했다. “비트감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감사합니다”라고 대답하며 발랄한 매력을 뽐낸 그는 ‘현역부 최초 올하트’라는 기록을 세웠다.

TV조선 ‘미스트롯’
TV조선 ‘미스트롯’

‘곰탕 같은 목소리’라는 색다른 표현으로 자기를 소개한 홍자씨는 “우려낼 대로 우려낸 곰탕처럼 트로트의 깊은 소리를 내고 싶어 지었다”고 이를 설명했다. 독특한 캐릭터로 시작부터 남다르던 그는 ‘상사화’를 선곡했다. 무대를 본 신지는 “이런 식으로 하시면 어떡하냐. 저희가 깜짝깜짝 놀란다”고 감탄했다. 크리스티안은 “‘미스트롯’에 꼭 필요한 존재다”라고 극찬을 이어갔다. 홍자씨는 “무명 가수가 많다. 제 노래를 듣고 위로 받으시고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마지막 소감을 말해 많은 이들의 가슴을 촉촉하게 적셨다.

많은 화제를 모았던 지원이 씨는 붉은 슈트를 입고 등장해 강렬한 매력으로 무대를 꽉 채우며 기대에 부응했다. 그는 격한 안무에도 전혀 음정이 흔들리지 않는 완벽함을 뽐냈다. 모두가 올하트를 예상했지만 박명수는 하트를 누르지 않아 의아함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지원이씨가 여기 나오면 안된다. 제일 잘하는데 왜 나와서 다른 사람을 떨어트리냐”고 말했다. 이에 지원이는 “방송을 통해서 시청자들을 찾아간 적이 없다. 수도권으로 오면 알아주시는 분이 없다. 가야 될 길이 멀다. 제가 있어야 할 길에 바르게 있는 것 뿐이다”고 해명했다.

TV조선 ‘미스트롯’
TV조선 ‘미스트롯’

마지막 경연자로는 숙행 씨가 나왔다. 그는 지원이 씨와 이미 라이벌 미션을 거친 선의의 경쟁자 관계라고 밝혔다. “각종 오디션을 나갔다. 그런데 어느 때보다 가장 떨린다. 제가 준비한 곡이 반전이 있는 곡이다.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100명 중에 100번이라는 영광을 주셔서 더 잘해야 될 것 같다”고 긴장한 모습을 보이던 숙행 씨는 블랙핑크(BLACKPINK) 제니의 솔로곡인 ‘솔로(SOLO)’와 ‘서태지와 아이들’의 ‘하여가’를 접목한 무대를 선보였다. ‘트롯팝’이라는 장르를 시청자들에게 무대로써 소개해준 그는 지원이 씨와 같은 11하트를 기록했다.

이 날 마스터 군단이 선정한 진은 송가인씨, 선은 정다경씨, 미는 ‘고등부B’조의 우현정 양이 수상하며 앞으로 더 화려해질 무대를 예고했다.

TV조선 ‘미스트롯’은 날로 뜨거워지는 대한민국 트롯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롯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킬 신개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