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씨엔블루 이종현, 카톡방 살펴보니 ‘추악한 단톡방’ 여성 비하 발언…팬들 “세상에 갈 때까지 갔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3.15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씨엔블루 이종현도 정준영과 함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4일 밤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빅뱅 승리 그리고 정준영, FT아일랜드 최종훈까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과 관련된 추가 보도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문제가 된 단체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고 여성 비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대화방을 살펴보니 지난 2016년 최종훈은 단체 대화방에 여성이 잠들어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씨엔블루 단톡방 멤버 / SBS ‘8 뉴스’ 방송캡처
FT아일랜드 최종훈 카톡내용 / SBS ‘8 뉴스’ 방송캡처

또 단체 대화방에 있던 지인 허 모씨는 “누구야 몸매 X좋은”이라고 말했다.

이에 최종훈은 여성이 누구인지 알려준다.

이처럼 최종훈은 성관계 동영상을 함께 공유하며 여성의 몸을 촬영한 것에 대해 지인들에게  재촉했다.

또한 여성 비하 발언도 서슴치않게 계속 이어갔다.

이와 함께 단체 채팅방 멤버인 가수 이 씨의 실명도 공개됐던 것. 바로 씨엔블루 이종현이었던 것.

씨엔블루 이종현 카톡내용 / SBS ‘8 뉴스’ 방송캡처
씨엔블루 이종현 카톡내용 / SBS ‘8 뉴스’ 방송캡처

SBS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정준영과 단체 대화방과 일대일 개인 대화방에서 여성의 성관계 동영상을 받아 보거나 여성을 물건 취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같은 X들로”라 말했던 것.

이에 정준영은 맞받아치듯 “누구 줄까?”라 답한 것.

이에 이종현은 “형이 안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이라 답해 더욱더 충격을 주고 있다.

카톡방이 공개되는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소속사인  FNC는 침묵으로 일관하다가 SBS의 첫 보도 다음 날에 낸 해명은 “이종현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서 연락을 주고받았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확실히 밝힌 바 있다.

현재 씨엔블루 이종현의 카톡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또 추가적으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