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투4’김병철, 토크부터 센스, 개인기까지…예능 첫 출연 맞아?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3.15 08: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김병철이 토크, 입담, 개인기까지 선보이며 예능 기대주로 떠올랐다.

김병철은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다양한 토크와 입담, 개인기를 선보이며 예능 첫 출연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는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궁민, 김병철-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해 솔직담백한 토크를 이어갔다. 이 가운데 김병철이 예능 첫 출연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맹활약을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KBS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이날 김병철은 “예능은 첫 출연이라 많이 떨린다”며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윤세아의 이름이 나오자마자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김병철은 특히 ‘윤세아에게 심쿵한 적이 있다’, ‘윤세아와 로맨스물 제안이 들어온다면 할 것이다’라는 질문에 모두 YES라고 대답하며 수줍은 마음을 전해 스튜디오를 설레게 만들었다.

심지어 김병철은 “오늘 윤세아에게 ‘해투’에 출연한다고 얘기를 못했다, 혼날 것 같다”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김병철은 윤세아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준 적이 있다고 해 깜짝 놀라게 했다. 윤세아 생일에 드라마 ‘스카이 캐슬’ 속 차가족이 모두 모이기로 했는데 김병철만 가지 못하게 된 것.

이에 김병철은 “그래서 윤세아가 생일 축하 노래라도 불러 달라고 했다”며 덧붙여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게 된 계기와 재연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남다른 댄스 실력을 선보였다. 장르를 불문한 김병철표 ‘자유형 댄스’에 게스트들은 폭소했다. 특히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주제가인 ‘하진-We All Lie에 맞춰 최원영과 커플 댄스를 추며 그의 색다른 면모를 보게 했다.

나아가 김병철은 “’닥터 프리즈너’의 시청률이 20%를 넘으면 권나라-이다인과 함께 댄스를 연습해오겠다”며 시청률 공약을 할 뿐만 아니라 뱃고동 개인기까지 선보여 매력을 방출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