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인법률방’ 걸그룹, 행사 500번 이상→소속사 정산無…변호사 “전속계약 무효 주장 가능”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15 0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코인볍률방’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호소한 걸그룹 사연이 전해진 이후 소속사 실명을 공개하라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방송된 KBS Joy ‘코인법률방2’에서는 현직 활동중인 걸그룹이 출연해 현 소속사의 부당한 대우에 대해 호소했다.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으로 출연한 걸그룹은 “숙소에 가스, 전기, 물이 끊겨 행사를 가야 하는데 준비를 하지 못했다”다며 과거 비화를 전했다. 

이어 “부산 행사를 가는 길에 교통사고가 났다. 당시 고통을 호소 했음에도 과속으로 부산 행사장에 도착했다. 다음날에도 병원에 데려다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의뢰인은 병원도 가지 못한채 다음날까지 스케줄을 소화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코인 법률방’ 방송캡처
‘코인 법률방’ 방송캡처

뿐만 아니라 3년 간 행사를 약 500개 이상 갓으나 정산은 단 한푼도 받지 못했다고 말해 공분을 샀다. 

의뢰인들은 그룹 활동 기간 숙소, 식비, 교통비 그 어떤 것도 지원받지 못해왔던 것.

모든 지원은 부모님이 해주셨으며 스케줄이 있는 날에는 스스로 메이크업과 의상을 준비한 채 대중교통을 이용해야만 했다. 

이들은 조금만 버티자는 마음에 그동안 힘든 시간을 함께 견뎌왔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 현재 또 다른 어린아이들이 소속사에서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해 충격을 더했다. 

이를 듣던 고승우 변호사는 그동안 활동 저안을 받지 못했다면 소속사에 전속계약 무효를 주장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배상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기본적인 대우조차 받지 못하지만 꿈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의뢰인들은 끝으로 부모님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꼭 성공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높은 변호사 수임료에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한 이동식 로펌을 운영, 어벤져스급 변호사들이 단돈 500원의 수임료로 명쾌하게 법률상담을 해주는 프로그램 ‘코인 법률방 시즌2’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