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호구의 연애’, 기존 리얼 연애 프로그램과의 차별점? “차세대 예능 매력남들이 모였다는 것”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3.14 18: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호구의 연애’ 노시용 PD가 기존 리얼 연애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전했다. 

14일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암로 267 MBC 1층 골든마우스 홀에서 MBC 새 예능 ‘호구의 연애’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노시용 PD, 노승욱 PD,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 성시경, 유인영, 감스트, 윤형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호구의 연애’는 우리 주위에 있을법한 현식적인 ‘호감 구혼자’ 5인자 여성 회원들이 여행 동호회를 이뤄 함께 여행을 떠나고, 이들의 웃음만발 여행 과정과 미묘한 심리 변화를 지켜보며 새로운 매력을 파헤치는 리얼 로맨스 버라이어티다.

‘호구의 연애’ 출연진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호구의 연애’ 출연진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미, 기존에는 수많은 리얼 연애 프로그램이 존재한다. 이에 ‘호구의 연애’만의 차별점은 무엇인지 궁금했다.

노시용 PD는 “최근에 비슷한 연애 프로그램들이 많았는데 저희 ‘호구의 연애’는 제 개인적인 생각은 공유나 원빈 혹은 현빈 씨 같은 분들이 아닌 정말 주변에서 볼 법한 ‘호구의 연애’ 같은 오빠, 동생들이라는 점이지 않나 생각한다. 시청자분들도 보면서 많이 공감이 갈 거라 생각하고 저희는 차세대 예능 매력남들이 모였다고 자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장 빛을 낼 새로운 분들이 여성분들과 함께 동호회를 이끌어서 어느 순간 시청자분들도 함께 웃으면서 즐기시다가 다섯 분들의 매력에 빠져 웃으면서 잠들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여성 출연자분들의 섭외 기준에 대해 노시용 PD는 “여성 출연자분들은 모집공고를 내서 모집했다. 그전부터 저희도 멤버분들이 어떤 분들을 좋아하실까, 시청자분들은 어떤 분들을 좋아할까 고민했고 연예인, 비 연예빈 구분 없이 섭외했고 가능하면 남성 출연자분들이 호감을 느끼는 선망의 대상인 분들도 섭외했다”라며 여성 출연자 섭외 기준에 대해 언급했다.

노시용 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노시용 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혹여나, 방송을 이용해 자신을 알리려고 하는 우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노시용 PD는 “일단 여성 출연자분들의 우려는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사실 리얼하게 생각하면 연예인들을 만나는 게 맞는 게 아닌가 생각은 했지만 예상보다 지원하시는 분들이 많아다. 심지어 해외에서 지원해주셨던 분들도 있었고 단순히 한국에서 즐거운 동호회를 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지원해주신 분들도 계셨다”라며 입을 열었다.

“신인 배우분들도 계셨고 얼굴을 알리고자 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그분들 또한 여기에 몰입해서 친목 동호회 같이 즐겁게 촬영했다. ‘이것이 본인 PR의 장이다’ 하는 걱정은 방송을 보면 그런 거에 대한 우려나 거리낌이 없지 않나 생각이 들고 실제로 미팅을 지금도 하고 있고 앞으로 정말 해외 먼 곳에서 온 분이 할 수 도 있고 열린 상태로 바라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호구의 연애’에 참여하는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에게 진정성 있게 촬영에 임했는지 질문하자 박성광은 “저는 이 프로그램 하기 전에 ‘그래도 방송인데 연애 감정이 생길까?’라는 의문을 가졌지만 촬영을 하면서 설렘 플러스 서운한 감정도 생기고 약간의 질투도 생기면서 ‘내가 푹 빠져있구나, 여행을 하면서 셀레고 있구나’라는 마음이 들어서 진정성 있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방송을 통해 보시면 알게 될 것이다” 라고 전했다.

양세찬은 “사실이게 개그맨들은 촬영을 하면서 웃음에 대한 욕심이 있는데 어느 순간 그걸 잃어버리고 다른 쪽의 매력을 보여주게 됐다. 그럼에도 저희 프로그램에는 웃음과 설렘과 모든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으면서 임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동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동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동우는 “저는 사실 결혼을 일찍 하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살면서 인연을 언제 만날지 모르는데 그런 가능성을 두고 촬영했고 처음엔 아무 생각 없었다가 같이 생활하다 보니 오묘한 감정이 생기고 그렇게 마음이 움직여가는 경우도 있었다. 일요일에 방송을 보면 알 수 있을 것 같다. 

김민규는 “저는 너무 진정성 있게 잘하고 있는 것 같다. 모두가 다 똑같겠지만 ‘내가 진정성 있게 하고 있나? 내가 저렇게 보일라나?‘라는 생각을 안 하고 촬영이 끝나면 ‘내가 왜 그랬을까?’라는 생각도 들고 정말 많은 질투, 화가 나기도 하고 어떻게 생각하면 ‘내가 진짜 이걸 몰입해서 하고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시청자분들도 느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진정성 있게 촬영에 임한 출연진들이 나오는 프로그램 ‘호구의 연애’는 17일 MBC에서 첫 방송 예정이며 앞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