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마마무(MAMAMOO) 솔라, ‘고고베베’ 뜻? “다 같이 놀자는 신조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14 15: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마마무(MAMAMOO) 솔라가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 뜻에 대해 설명했다.

14일 무브홀에서 마마무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White Wind’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번 앨범 ‘White Wind’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이다. 휘인의 상징컬러인 화이트와 각 멤버의 상징인 꽃, 별, 태양에 이은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는 김건모의 ‘쩡거’ 속 가사와 멜로디를 모티브로 작곡해 지나간 일에 연연하지 않고 신나게 즐기고 있는 마마무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컴백 소감을 묻자 솔라는 “이번에 하면서 이런 저런 일도 많았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는게 아쉽기도 하다. 곧 나온다. 굉장히 떨리기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앨범 제목인 ‘White Wind’의 뜻을 묻자 휘인은 “이번 프로젝트를 하면서 상징과 컬러를 녹여냈는데 제가 마지막 주인공인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이트의 의미가) 끝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흰 바탕에 많은 것을 칠해나자가 만들어가자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피날레 장식인 이번 ‘화이트윈드(White Wind)’. 문별은 “1년동안 준비해온 프로젝트라 힘들기도 해지만 정이 간다. 열심히 계절마다 음악도 들려드렸고 그때의 추억도 있다”며 “계절이라는게 한 계절이 끝나도 돌아온다. ‘화이트윈드(White Wind)’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계절들을 담고 싶은 마음이 있다. 이번 수록곡에 아웃트로 4season이라는 곡이 있는데 저희의 마음을 담았다. 꼭 한번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마치는 소감에 대해 솔라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했을때 기대감이 컸다. 중반 정도 되니까 힘들어졌다. 활동이 끝나자마자 다음곡을 준비하고 그랬다. 힘들었는데 막상 마지막 앨범이 되니까 시원섭섭한 느낌이 든다. 한편으로는 아쉬운 느낌이다. 프로젝트 하면서 팬들도 많이 만나고 노래를 자주 들려드릴 수 있었는데 이 프로젝트가 끝난다는게 아쉽다”

앞서 매 앨범마다 주인공인 멤버의 솔로곡이 들어갔던 것과 관련해 휘인은 “앨범에 총 일곱개의 수록곡이 담겨있다. 저의 자작곡 ‘25’도 수록됐다”고 답했다. 

타이틀곡 ‘고고베베’와 관련해 솔라는 “신조어같은거다. ‘다같이 놀자, 같이 놀자’는 느낌의 곡이다. 이 곡을 보면 뮤직비디오에서도 그렇고 뭔가 포인트가 있다. 손가락을 올리는 등의 포인트가 있다. 듣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도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기존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에 비해 밝은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이번 앨범에 대해 화사는 “앞선 시리즈에서 마마무의 유쾌한 이미지를 벗어나서 딥한 모습을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마마무 답기 ‘유쾌하게 놀아보자’라는 느낌으로 충실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마무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White Wind’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하고 타이틀곡 고고베베‘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