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총장이 뒤 봐준다”…정준영-승리 카톡방에 등장한 경찰청장은 강신명?, “일면식 없다” 부인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14 0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승리와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는 고위급 경찰이 뒤를 봐준다는 식의 대화가 오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상황은 한 변호사를 통해 국가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됐다. 

경찰 고위직과 유착 의혹까지 불거지자 경찰청장이 직접 나서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준영과 승리가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를 권익위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고위급 경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강남경찰서장보다 높은 직급의 경찰이 이들 무리와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언급했다.

공개된 카톡에서는 가수 정준영과 승리를 포함해 8명이 참여하는 카카오톡 대화방에는 지난 2016년 “경찰 수사가 시작된다는데 어떻게 하냐”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당시 대화방 참여자의 업소가 수사선상에 올랐을 때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마라더라”라는 글이 올라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청장을 경찰총장으로 잘못 쓴 것.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늘 “당시 경찰청장이 뒤를 봐주는 듯한 표현이 나와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카톡 대화방에는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는 식의 언급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대화방 참여자 한 명이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고 했다고 말한 것.

경찰 총수의 공식 명칭은 경찰청장인 만큼 경찰의 특정 고위 직책을 잘못 적은 것일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2016년 당시 경찰청장이었던 강신명 전 청장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강 전 청장은 기자들에게 “승리와는 일면식도 없다”며 “이번 일과 전혀 관련도 없고 알지도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경찰 고위급 인사까지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직접 나섰다.

경찰 총수가 직접 개별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건 이례적인 상황.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승리,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 성접대 논란 등 조사를 위해 경찰에 동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