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밤 김제동’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측, 장자연 보도한 언론에 민사소송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3.13 23: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오늘밤 김제동’에서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뉴스를 전했다.

13일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오늘밤 브리핑’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오늘밤 브리핑’ 코너에 출연한 노지민 미디어오늘 기자는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측 장자연 보도한 언론에 민사소송’ 제하의 뉴스를 보도했다. 노지민 기자에 따르면 해당 뉴스는 요즘 미디어 업계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는 소식이다.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차남이지 전 TV조선 대표인 방정오 씨가 지난해 故 장자연 사건 의혹을 보도하면서 본인을 언급한 MBC PD수첩을 상대로 소송을 청구한 바 있다. 정정보도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는데, 오늘 그 첫 재판이 열린 것이다.

방 전 대표 측은 해당 보도가 특정인을 망신주기 목적으로 한 보도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MBC는 3억 원, 해당 편을 제작한 PD 3명은 각각 1억 원을 배상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김제동이 “저는 잘 몰라서 그러는데 이렇게 언론사 간 기자들에게 손해배상 청구하고 이렇게 하는 것이 흔한 일인가?”라고 묻자, 노지민 기자는 “잘 없다. 일반적이지는 않다”고 답했다.

노지민 기자는 또 “다만 조선일보의 경우에는 10년 전에 장자연 사건이 터졌을 때 조선일보라는 사명 ‘방 씨’를 언급하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문을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 조선일보 소속 기자들도 잘 아실 거다. 법적 대응이 들어오게 되면 아무래도 위축될 수밖에 없을 것이고, 정당한 이유로 보도를 하더라도 어느 정도 자제를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는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 기자는 이어 “공정한 보도를 해야 하고 진실을 파헤쳐야 되는 언론사에서 이렇게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정당한가, 이러한 의문을 제기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KBS1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는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