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눈이 부시게’ 김혜자, 노인 어벤져스…김희원에게 감금된 남주혁 구하고 사망보험 가입된 노인 살해 막을 수 있을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2 2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눈이 부시게’ 에서는 김희원에게 감금된 남주혁과 사망보험에 가입된 노인들이 살해당하게 되는 위험에서 구출하는 김혜자와 노인 어벤져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눈이 부시게’ 에서 지난 회에서는 샤넬 할머니(정영숙)의 죽음에 얽힌 진실이 밝혀졌다.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아들(정원조)이 한국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샤넬 할머니는 그를 찾아갔지만 그의 방문을 달갑지 않게 여겼다.
 
냉정하게 선을 긋는 아들을 마주한 샤넬 할머니(정영숙)는 상처를 받고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샤넬 할머니는 자신의 위로한 준하(남주혁)에게 사망보험금 수령자로 남기고 홍보관에서는 이 사실에 차가운 바람이 불었다.
 
심지어 살인 용의자로 몰린 준하(남주혁)는 혜자와 홍보관 노인들의 침묵시위와 샤넬 할머니의 편지로 누명를 벗을 수 있었지만 희원(김희원)에게 감금이 되고 말았다.
 
이 사실을 모르는 혜자(김혜자)는 겉으로 티 내진 않지만 여행을 떠난 준하(남주혁)가 그립기만 했다. 
 
현주(김가은)와 상은(송상은)은 혜자와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했고 아버지 상운(안내상)에게 “우리도 예전에 행복했던 때처럼 가족 여행을 가자”고 말했다.
 
이에 상운(안내상)은 아내 정은(이정은)과 혜자를 보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jtbc‘눈이 부시게’방송캡처

 
한편, 준하(남주혁)는 희원(김희원)에게 감금돼 폭행을 당했고 희원은 준하를 사망보험금에 가입된 노인들에게 행해질 음모가 끝날때까지 풀어주지 않기로 했다. 
 
혜자는 우연히 준하의 집에 들리고 여행 가방이 그대로 남아있는 것을 보고 준하(남주혁)가 출국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준하(남주혁)의 소식을 알기 위해 홍보관을 찾은 혜자는 희원(김희원)이 사망보험에 가입된 노인들만 야유회를 데리고 간다는 사실에 수상함을 느꼈다.
 
노인(전무송)은 혜자에게 준하(남주혁)에 대해 알리려고 했지만 실패를 했고 혜자는 홍보관 안에서 준하의 팔찌를 발견하고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희원(김희원)은 혜자의 행동을 수상하게 생각하고 “할머니 우리 야유회 가는데 함께 가자”라고 했고 거절했지만 억지로 끌려갈 위기에 처했다. 
 
그때 우현이 나타났고 혜자는 “오늘 이 사람과 영화 보기로 했다”라고 임기응변을 하고 홍보관을 나갔다.
 
이어 혜자는 우현에게 “야유회에 초대되지 않은 사람들을 모두 불러 달라”고 했고 노인들에게 희원의 계획을 설명하고 '노인 어벤져스'를 만들었다. 
 
또 희원은 준하(남주혁)에게 “노인네들 너 때문에 다 죽는거야”라고 했고 대관령으로 버스를 운행하면서 교통사고를 내고 노인들을 모두 살해할 계획을 세우게 되면서 노인 어벤져스와 김희원의 대결을 펼치게 됐다.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